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국영의 눈물…부상 때문에 4관왕 꿈 접어
알림

김국영의 눈물…부상 때문에 4관왕 꿈 접어

입력
2017.10.25 15:14
0 0
김국영이 종아리 통증으로 25일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육상 남자 일반부 1,600m 출전을 포기했다. 사진은 전날인 24일 400m 계주에서 전력 질주하는 김국영의 모습. 충주=연합뉴스
김국영이 종아리 통증으로 25일 제98회 전국체육대회 육상 남자 일반부 1,600m 출전을 포기했다. 사진은 전날인 24일 400m 계주에서 전력 질주하는 김국영의 모습. 충주=연합뉴스

남자 육상 단거리 간판 김국영(26ㆍ광주광역시청)이 부상으로 4관왕 꿈을 접었다.

김국영은 25일 충북 충주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98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1,600m 계주에 출전하지 않았다. 김국영이 빠진 광주는 3분16초93에 그쳐 강원(3분 11초 81), 경기(3분 12초 41), 충남(3분 14초 09)에 밀려 4위에 머물렀다. 그는 이틀 전 200m 결선 때 종아리에 통증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심재용 광주시청 감독은 1,600m 계주에 뛰지 못한 김국영이 동료에게 미안한 마음에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에서 100m, 200m, 400m 계주 등 3개의 금메달을 딴 김국영은 2015년 이후 2년 만의 4관왕에 아쉽게 실패했다. 하지만 100m 결선에서 기준 풍속(초속 2m)을 넘은 강한 뒷바람(초속 3.4m)을 타긴 했어도 10초03을 찍어 한국인 최초로 9초대 진입 가능성을 한층 높였다. 올 시즌을 모두 마무리한 그는 9초대 진입을 목표로 12월부터 동계훈련에 나선다.

안세현이 여자 접영 100m에서 우승하며 200m에 이어 2관왕을 달성했다. 사진은 이날 청주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접영 100m 예선에서 역영하는 안세현의 모습. 청주=연합뉴스
안세현이 여자 접영 100m에서 우승하며 200m에 이어 2관왕을 달성했다. 사진은 이날 청주 실내수영장에서 열린 접영 100m 예선에서 역영하는 안세현의 모습. 청주=연합뉴스

여자수영 안세현(22ㆍSK텔레콤)은 2관왕에 올랐다.

경남 대표로 출전한 안세현은 여자 접영 100m 결선에서 57초86 만에 레이스를 마쳐 1위에 올랐다. 자신이 지난 해 전국체전 결승에서 세운 57초98을 앞당겨 대회신기록도 작성했다. 지난 22일 접영 200m에 이은 두 번째 금메달이다.

그는 전국체전에선 일반부에 처음 출전한 2014년부터 4년 연속 이 종목 우승을 차지해 국내에서 적수가 없음을 재확인했다. 특히 2011∼13년 고등부까지 포함하면 전국체전에 출전한 7년 내내 접영 100m 우승을 놓치지 않았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