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애니팩트] 천고마비의 계절 특집: 말은 가을에 살찐다
알림

[애니팩트] 천고마비의 계절 특집: 말은 가을에 살찐다

입력
2017.10.25 11:30
0 0

구름 한 점 없이 맑고 파란 가을 하늘. 흔히 가을은 천고마비의 계절이라고 하는데요. 글자 그대로 ‘하늘이 높고, 말이 살 찐다’는 뜻입니다. 그런데 잠깐, 정말 말은 가을에 살이 찔까요? 한국 마사회에 따르면 가을에 말이 살 찌는 게 맞다고 합니다. 봄은 말의 교배 기간이라 살이 빠지고, 여름에는 더워서 살이 빠지지만 가을에는 추운 겨울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살이 찐다고 하는데요.

심지어 철저한 관리를 받는 경주마들도 가을에는 예외 없이 살이 찐다고 하네요. 우리가 말에 대해 몰랐던 사실 한 가지 더, 예전에는 말도 발가락이 있었다고 합니다. 앞발에 4개, 뒷발에 3개의 발가락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하는데요. 그런데 지금은 하나의 발가락만 남은 것은 말의 몸집이 커지고 주변 발가락이 작아지면서, 가운데 발가락이 굵어졌고 발목 힘이 강해져 다른 발가락이 필요하지 않게 됐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동그람이 페이스북 바로가기

동그람이 포스트 바로가기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