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안드레아스-문성민 40점 합작…현대캐피탈, 우리카드 제압
알림

안드레아스-문성민 40점 합작…현대캐피탈, 우리카드 제압

입력
2017.10.22 18:44
0 0
현대캐피탈 문성민(오른쪽)이 22일 우리카드와 프로배구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상대코트에 강타를 꽂아 넣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현대캐피탈 문성민(오른쪽)이 22일 우리카드와 프로배구 남자부 원정 경기에서 상대코트에 강타를 꽂아 넣고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현대캐피탈이 우리카드의 홈 개막전에 ‘재’를 뿌렸다.

현대캐피탈은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V리그 원정 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스코어 3-1(25-22 22-25 28-26 25-22)로 꺾었다.

현대캐피탈은 2승1패, 승점 6을 기록해 남자부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홈 개막전에서도 웃지 못한 우리카드는 승점 없이 2패로 최하위(7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현대캐피탈의 새 외국인 선수 안드레아스 프라코스(28ㆍ그리스)가 22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문성민(30)은 1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우리카드의 크리스티안 파다르(21ㆍ헝가리)는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27득점을 올리고도 팀 패배로 고개를 숙였다.

경기 중 현대캐피탈 문성민(15번)과 우리카드 김은섭(9번)이 언쟁을 벌이자 동료들이 말리고 있다. KOVO 제공
경기 중 현대캐피탈 문성민(15번)과 우리카드 김은섭(9번)이 언쟁을 벌이자 동료들이 말리고 있다. KOVO 제공

양 팀이 1,2세트를 나눠가진 가운데 듀스 접전이 벌어진 3세트가 분수령이었다. 26-26으로 팽팽한 상황에서 안드레아스의 공격 득점에 이어 우리카드 나경복(23)의 공격 범실이 나오며 현대캐피탈이 3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에서는 문성민과 우리카드 김은섭(28)이 거친 언사를 주고받는 신경전을 벌여 각각 레드카드를 받기도 했다.

현대캐피탈은 4세트에서도 기세를 이어갔다. 신영석(31)의 블로킹으로 20점 고지(20-17)를 먼저 밟은 뒤 24-22에서 안드레아스의 후위 공격으로 마침표를 찍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