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구치소서 인권침해 당했다” 주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박근혜 “구치소서 인권침해 당했다” 주장

입력
2017.10.18 09:19
0 0

“바닥에서 잠자… 감방도 차갑고 더러워”

구치소측 “접이식 매트리스 제공” 반박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인권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을 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보도했다. CNN 홈페이지 캡처

뇌물수수ㆍ직권남용 등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서 심각한 인권침해를 당했다”며 국제사회에 호소할 계획이라고 미국 CNN 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이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무팀인 MH그룹에서 확보한 ‘인권 상황 보고서’ 초안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차갑고 더러운 감방에서 지내며 계속 불이 켜 있어 잠이 들기도 힘들다고 주장했다. 하부요통, 무릎과 어깨 부위의 골관절염, 희귀한 부신 이상 증세, 영양실조 등 만성질환에 따른 고통도 받고 있다고 했다.

해당 보고서에는 “박 전 대통령의 상태는 계속 악화되고만 있는데도, 그가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다는 근거는 없다”고 기재돼 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바닥에서 잠을 잔다는 내용도 있는데, 그가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 측은 접이식 매트리스가 제공됐다고 반박했다.

박 전 대통령의 국제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로드니 딕슨은 CNN 인터뷰에서 “적절한 침대에서 잠을 자지 못하는 점이 만성질환을 더 나쁘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의 보고서는 곧 유엔 인권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그러나 유엔 인권위는 한국 정부에 벌칙을 부과하거나 박 전 대통령한테 유리한 결정을 내릴 권한은 없다고 CNN은 설명했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