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설립 29년 만에 한글 휘장으로 바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헌재, 설립 29년 만에 한글 휘장으로 바꿔

입력
2017.10.09 15:40
0 0

한글날 맞아 휘장 중앙 ‘憲→헌법’

깃발·결정서 등 상징물 모두 바꿔

헌법재판소 옛 휘장.
헌법재판소 새 휘장.

헌법재판소(재판소장 권한대행 김이수)가 9일 제571돌 한글날을 맞아 헌재 휘장을 한글로 바꿨다. 1988년 헌재 설립 이후 29년 만이다. 지금까지는 ‘憲(헌)’자가 새겨진 한자 휘장이 사용됐다.

새 휘장 중앙에는 한글로 ‘헌법’이 새겨졌고 공정함을 상징하는 빛이 퍼지는 모습을 그렸다. 무궁화 색상은 자색으로 바꿔 헌재 결정이 갖는 신뢰와 권위를 나타냈다. 새 휘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이 열렸던 대심판정과 헌법재판소기(旗), 헌법재판결정서 정본ㆍ등본 등 헌재를 상징하는 각종 제작물에 사용된다.

헌재는 여러 휘장 문양을 개발한 뒤 대국민 인식조사와 선호도 조사를 거쳐 이번 휘장으로 최종 확정했다. 헌재 관계자는 “한글 휘장 변경 사업은 대한민국 최고 사법기관이 한자 휘장을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의견이 제기되면서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박지연 기자 jyp@hankookilbo.com

헌법재판소가 9일 제571돌 한글날을 맞아 바꾼 한글 휘장. 서울 종로구 재동 헌재 청사 앞에 설치된 헌법재판소기가 펄럭이고 있다. 뉴스1.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왼쪽 일곱번째)과 헌법재판관, 사무처장, 사무차장이 한글로 바꾼 헌법재판소 새 휘장 제막식을 마친 뒤 축하하고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