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중학생 딸 친구 살해한 30대 ‘동영상 유서’

알림

중학생 딸 친구 살해한 30대 ‘동영상 유서’

입력
2017.10.07 21:37
0 0

혐의 부인… 시신 유기 후 딸과 동반자살 결심한 듯

10대 여중생을 살해하고 강원도 야산에 유기한 30대 남성 A씨가 6일 경찰에 검거됐다. 경찰은 이날 오전 영월 야산에서 B양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수습한 뒤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시기와 동기, 여죄 등을 조사 중이다. 사진은 조사가 진행중인 서울 중랑경찰서. 뉴스1

중학생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30대 용의자가 자신의 딸과 함께 찍은 '동영상 유서'가 발견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를 받고있는 이모씨(35)가 자신의 딸 B(14)양과 함께 촬영한 동영상을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달 30일 B양의 친구 중학교 2학년 A(14)양을 자택에서 살해한 뒤 시신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2일 자신의 딸과 차량 안에서 촬영한 동영상을 통해 '내가 자살하려고 둔 약을 B양이 모르고 먹었다'는 취지의 주장을 하며 A양의 죽음이 사고임을 강조했다.

또 이씨는 영상에서 'A양이 죽자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시신을 유기했다'는 취지로 사체유기 혐의에 대해서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유서'는 이씨가 영월에 A양의 시신을 유기한 후 B양과 동반자살을 결심하고 촬영한 것으로 추정된다. A양의 시신은 지난 6일 영월의 한 야산에서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5일 서울 도봉구의 한 빌라에서 이씨를 검거해 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거 당시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수면제를 과다복용해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이씨는 자신의 딸과 함께 A양의 시신을 담은 커다란 검은색 여행 가방을 차량 트렁크에 실은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확인됐다.

경찰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이씨의 의식이 돌아오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또한 이씨의 딸을 상대로도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부검을 통해 A양의 정확한 사망원인도 규명할 계획이다.

이씨는 얼굴 전체에 종양이 자라는 희귀난치병 환자로 TV 프로그램 등 언론에 자주 노출됐다. 이씨의 딸도 같은 병을 앓는 사연이 알려져 도움의 손길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씨가 평소 운영하던 개인 홈페이지에는 자살을 암시하는 글도 올라왔다. 딸에게 미안하고 한달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내를 따라가겠다는 내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글은 이씨의 형이 대신 올린 것이다. 글이 게시된 시기는 이씨가 체포된 직후다.

뉴시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