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탈모 환자 46%가 여성…5년간 진료비로 540억 지출
알림

탈모 환자 46%가 여성…5년간 진료비로 540억 지출

입력
2017.10.06 10:01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탈모 고민으로 병원을 찾은 국민이 최근 5년간 10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탈모증 진료비로 지출된 금액은 같은 기간 1,172억원에 이른다.

6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 20만2,000명이던 탈모증 환자는 2013년 20만5,000명, 2014년 20만6,000명, 2015년 20만8,000명, 2016년 21만1,000명 등으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2012년 207억원 수준이던 탈모증 진료비 역시 2013년 217억원, 2014년 233억원, 2015년 246억원, 2016년 267억원으로 역시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탈모증 환자 1인당 평균 16만원가량을 탈모 진단ㆍ치료에 쏟아 부었다는 의미다.

특히 전체 탈모증 환자 가운데 여성 비율이 45.6%에 달했으며, 여성 진료비도 남성 못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2~2016년 여성 환자는 연간 9만5,000명 수준으로 총 진료비는 538억원이었다. 탈모로 고민하는 여성 환자는 1인당 평균 진료비로 11만4,000원을 지출한 셈이다.

같은 기간 남성 환자의 총 진료비는 633억원이었다.

연령별로는 30대(24.6%·25만4,000명)가 병원을 가장 많이 찾았고, 이어 40대(22.4%·23만1,000명), 20대(19.4%·20만명), 50대(15.6%·16만명) 순이었다. 80대 이상 환자는 2,400명(0.2%)이 탈모 치료를 받았고 10대 이하에서도 전체의 10.5%인 10만8,000명 수준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4.8%로 제일 높았고 서울(21.8%), 경남(6.9%), 부산(6.7%) 순이었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