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나경원 “노 전 대통령 죽음, MB 탓이라는 졸렬 의식 버려라”
알림

나경원 “노 전 대통령 죽음, MB 탓이라는 졸렬 의식 버려라”

입력
2017.10.02 17:48
0 0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일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하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수사를 재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보복의 의심을 받지 않으려면 적폐청산을 외치는 청와대는 역대 모든 정부의 잘못을 모두 꺼내놓고 재수사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나 의원은 "이번 추석밥상에는 북핵문제와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이 오를 것"이라며 "코리아패싱의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미북 사이의 움직임을 지켜만 보며 평화레토릭만 하고 있으니 답답할 노릇이다. 이런 때일수록 평화구걸을 중단하고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온갖 부처에는 각종 적폐청산TF가 만들어지고 MB(이명박 전 대통령)를 포토라인에 세워보겠다고 연일 각종 의혹을 들이대고 있다"며 "박원순 시장의 '정치보복은 이 전 대통령이 노 전 대통령에게 가한 것'이라는 발언이 이러한 인식의 증표다"고 주장했다.

이어 "MB 정부만을 억지로 꿰맞추어 들춘다면 적폐청산을 빙자한 정치보복에 국민들의 반발은 더욱 커질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 '달빛기도'의 마음이라면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을 MB의 정치보복 때문이라는 졸렬한 의식을 버려라"고 촉구했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