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기억할 오늘] 에밋 틸(8월 28일)

입력
2017.08.28 04:40
0 0
14세 흑인 소년 에밋 틸이 1955년 오늘 백인들에게 피살됐다. biography.com
14세 흑인 소년 에밋 틸이 1955년 오늘 백인들에게 피살됐다. biography.com

흑인 소년 에밋 틸(Emmett Louis Till)은 1941년 7월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태어났다. 한 해 뒤 참전한 아버지는 전사했고, 지역 고교 네 번째 흑인 졸업생이자 유일한 장학생이던 어머니(Mamie Till)가 군무원으로 일하며 틸을 키웠다. 틸 모자는 흑인들이 상권을 장악한 시카고 남부 중류층의 삶을 유지했다. 틸은 바쁜 어머니를 도와 집안 일을 거의 도맡아 하면서도 늘 밝고 유쾌했다고 한다.

55년 8월 20일, 14세의 그는 미시시피 주 머니(Money) 시에 살던 삼촌과 사촌 형제들을 만나기 위해 기차를 탔다. 어머니는 아들을 걱정하며 만류했지만, 틸은 잔뜩 들떠 있었다. 그에겐 첫 여행이었고, 당연히 남부의 참담한 인종 차별도 겪은 적이 없었다. 그는 24일, 사촌 등 또래 아이들과 어울려 브라이언트 식료품점에 들렀다. 확인된 건 그가 풍선 껌 한 통을 샀다는 사실뿐이고, 알려진 건 그가 계산대 일을 보던 식료품점 주인 로이(Roy Bryant)의 아내 캐롤린 브라이언트에게 휘파람을 불고 손을 건드렸다는 거였다.

그는 나흘 뒤인 28일 새벽 2시 30분 사촌 집에서 잠을 자던 중 로이와 그의 이복 동생 밀엄(J.W Milam)에게 끌려갔고, 사흘 뒤 인근 강가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그의 몸은 구타로 얼굴을 알아보기 힘든 지경이었고, 머리 등 곳곳에 총상이 있었다. 그의 신원은 아버지의 유품으로 어머니가 끼워준 반지로 확인됐다.

어머니 마미는 지역 교회에 안치된 아들의 관을 5일 동안 열어 두고, 참담하게 훼손된 얼굴을 시민들이 볼 수 있게 했다. 그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세상이 알아야 한다. 내겐 이 사실을 표현할 길이 없다”고 말했다. 대부분 흑인이었을 약 10만 명의 시민이 틸의 시신을 보았다고 한다. 로이와 밀엄은 체포돼 재판을 받았지만, 전원 백인 배심원단에 의해 무죄로 풀려났다. 린치에 가담한 백인 누구도 기소되지 않았다.

앨라배마 주 몽고메리의 로자 파크스가 버스 흑백분리에 저항한 게 그 해 12월이었고, 이후 1년여 간 남부 버스보이콧 운동이 확산됐다. 9년 뒤인 64년 민권법이 제정됐다.

에밋 틸의 이야기는 다수의 책과 다큐멘터리 등으로 재현됐다. 2004년 미 법무부의 재수사 지시로 이듬해 미 연방수사국이 그의 시신을 발굴해 검시했지만, 사인과 DNA검사로 만족할 수밖에 없었다.

최윤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