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솔동 이달 말, 연동면은 다음달 첫 삽

총사업비 370여역원, 2019년 4월 개관 목표

세종시 한솔동 복합커뮤니티 조감도. 세종시 제공

세종시 한솔동과 연동면 복합커뮤니티(복컴) 공사가 이달부터 잇따라 시작된다.

17일 시에 따르면 이달 말 한솔동 복컴 기능보강 공사에 들어간다. 이 사업은 기존 복컴의 부족한 문화ㆍ체육시설 등 주민자치 기능을 보강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총 247억원을 들여 기존 한솔동 복컴 옆에 지하 1층, 지상 4층 연면적 8,280㎡ 규모의 건물을 짓는다.

시는 이 곳에 주민들의 요구를 반영, 8레인 규모의 수영장을 갖추고, 근린공원과 연계한 등산로도 설치키로 했다. 실내 암벽 등반장과 아동ㆍ청소년을 위한 동아리ㆍ학습실, 카페 등도 갖출 계획이다.

시는 6월 설계용역을 완료하고, 건설기술심의 및 계약심의 등 사전 행정절차도 마무리해 2019년 4월 개관할 예정이다.

세종시 연동면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 세종시 제공

연동면 복컴은 읍면지역(구도심)에 처음 건립하는 농촌형복컴으로 다음달 첫 삽을 뜬다. 시는 총 128억원을 들여 지상 2층 및 지상 1층 규모의 복컴 건물 두 동을 건립, 2019년 4월 문을 열기로 했다.

이 곳은 면사무소와 보건지소, 농업기술상담소 등 기관은 물론, 주민자치 프로그램실, 다목적강당 등 주민편의시설도 갖추게 된다. 다목적강당에는 배드민턴 코트 3개면을, 프로그램실에는 주방시설도 마련해 주민들이 이용토록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한글을 도입한 디자인을 건물 설계에 반영했다”며 “복컴은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신도심(행정도시)를 비롯해 읍면지역까지 지속적으로 확대 건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balanced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