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은퇴' 언니네이발관 이석원 "오래 전부터 그만두길 원했다"(전문)
알림

'은퇴' 언니네이발관 이석원 "오래 전부터 그만두길 원했다"(전문)

입력
2017.08.07 21:01
0 0

언니네이발관 보컬 이석원이 가요계에서 은퇴한다. 이석원 블로그 제공
언니네이발관 보컬 이석원이 가요계에서 은퇴한다. 이석원 블로그 제공

밴드 언니네이발관 보컬 이석원이 가요계에서 은퇴한다.

이석원은 7일 언니네이발관 공식 홈페이지에 “소식이 늦었습니다. 어려운 말씀을 드려야해서. 입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제서야 예전에 써 둔 편지를 올립니다. 모두 건강하십시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미안해요. 나는 아주 오랫동안 이 일을 그만두길 바랐어요. 하지만 어딘가에 내 음악을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런 마음을 털어놓긴 쉽지 않았어요. 그래서 이번 한번만 이번 한장만 하다가 세월이 이렇게나 흘렀네요. 여기서 멈출 수밖에 없었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음악이 일이 되어버린 게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어요. 음악을 할 때면 늘 나 자신과 팬들에게 죄를 짓는 기분이었습니다. 더 이상은 그런 기분으로 무대에 서고 싶지 않음을 이해해주면 좋겠습니다”라며 “이제 저는 음악을 그만 두고 더 이상 뮤지션으로 살아가지 않으려 합니다”라고 선언했다.

마지막으로 “훗날 언젠가 세월이 정말 오래 흘러서 내가 더 이상 이 일이 고통으로 여겨지지도 않고 사람들에게 또 나 자신에게 죄를 짓는 기분으로 임하지 않아도 되는 날이 온다면 그때 다시 찾아뵐게요”라고 마무리 했다.

아래는 이석원 글 전문이다.

소식이 늦었습니다.

어려운 말씀을 드려야해서.

입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이제서야 예전에 써 둔 편지를 올립니다.

모두 건강하십시오.

미안해요.

나는 아주 오랫동안 이 일을 그만두길 바래왔어요.

하지만 어딘가에 내 음악을 좋아해주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하면

그런 마음을 털어놓긴 쉽지 않았어요.

그래서 이번 한번만

이번 한장만 하다가

세월이 이렇게나 흘렀네요.

그간 실천하지 못한 계획들도 있고

마지막으로 무대에 서서 인사드리고 떠나면 좋겠지만

여기서 멈출 수밖에 없었어요.

좋아하는 음악을 할 수 있어서

행복해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있는데

저는 음악이 일이 되어버린 게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았어요.

그래서 항상 벗어나고 싶어했기에

음악을 할 때면

늘 나 자신과 팬들에게 죄를 짓는 기분이었습니다.

더이상은 그런 기분으로 무대에 서고 싶지 않음을..

이렇게 밖에 맺음을 할 수 없는

제 사정을.. 이해해주면 좋겠습니다.

이제 저는 음악을 그만 두고

더이상 뮤지션으로 살아가지 않으려 합니다.

23년 동안 음악을 했던 기억이

모두 다

즐겁고 행복했었다고는 말하지 못해도

여러분에 대한 고마운 기억만은

잊지 않고 간직하겠습니다.

훗날 언젠가

세월이 정말 오래 흘러서

내가 더이상 이 일이 고통으로 여겨지지도 않고

사람들에게 또 나 자신에게 죄를 짓는 기분으로

임하지 않아도 되는 날이 온다면..

그때 다시 찾아 뵐게요.

감사합니다.

23년 동안 지지하고 응원해주신것

잊지 못할 순간들을 만들어주신것

모두 감사합니다.

다들 건강하세요.

2017년 8월 6일 저녁 이석원 올림

이주희 기자 leejh@hankookilbo.com

[연예관련기사]

유승옥, 볼륨+라인 뭐 하나 빠지지 않는 황금 몸매

[Hi #이슈]이종훈, 배려없는 몰카 논란...변명 여지 없다

'SNL9' 홍진영, 겉옷 벗고 섹시한 자태 "하고 싶은대로 해"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