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이후 라식수술하면 안구건조증 위험 높아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30대 이후 라식수술하면 안구건조증 위험 높아

입력
2017.08.07 20:00
0 0

30대를 넘겨 라식ㆍ라섹 등과 같은 시력교정술을 받으면 안구건조증이 생길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팀은 2010년 3월~2014년 2월 시력교정술을 받은 98명을 수술 후 안구건조증이 생긴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비교한 결과다.

안구건조증이 생긴 그룹의 평균 연령은 34.7세였는데, 그렇지 않은 그룹의 평균 연령은 28.3세였다. 연령 이외에 수술 전 콘택트렌즈 착용 여부나 수술법 등은 안구건조증 발생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정 교수는 “나이가 많은 사람이 시력교정술을 받은 뒤 안구건조증이 잘 생기는 이유는 나이가 들수록, 각막 신경 세포나 기름샘 기능이 떨어져 있기 때문”이라며 “특히 기름샘은 눈에 있는 눈물층을 기름으로 코팅하는 역할을 하는데, 이 기름 코팅이 안 되면 눈물이 쉽게 말라 안구건조증에 취약해진다”고 했다.

이번 연구에서 안구건조증 환자 비율은 수술 전 46.1%에서 수술 후 62.2%로 증가했다. 시력교정술이 안구 표면에 있는 각막 신경세포를 손상해 눈을 둔감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눈이 둔감해지면, 자극을 받아도 눈물이나 깜빡임 등의 반응을 하지 못해 안구건조증이 잘 생긴다. 수술 후 손상된 각막 신경세포가 회복하는 데는 6개월에서 1년 정도가 걸린다.

대부분은 이 기간이 지나면 안구건조증도 자연히 회복된다. 하지만 나이가 많거나 안구건조증이 원래 있다면 만성적으로 악화될 위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정 교수는 “이런 사람은 눈 상태를 고려해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며 “시력교정술을 받는다면, 수술 전후로 안구건조증 치료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정태영 삼성서울병원 안과 교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건강in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