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중국마저 쓴소리, 외톨이 된 북한
알림

중국마저 쓴소리, 외톨이 된 북한

입력
2017.08.07 01:08
0 0

리용호, 싸늘한 시선 속 입국

“강 장관과 대화 안 한다”

1시간 가량 왕이와 의견 조율

왕이 “핵실험, 탄도미사일 발사 말라”

아세안 10개국도 북한 규탄 성명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새벽(현지시간) 마닐라 시내의 숙소에 도착하고 있다. 마닐라=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필리핀 마닐라를 방문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6일 새벽(현지시간) 마닐라 시내의 숙소에 도착하고 있다. 마닐라=연합뉴스

잇단 악재 탓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필리핀까지 와서 일단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만 회동했다. 그러나 중국마저 도발을 중지하라고 북한을 압박하면서 챙긴 게 없는 모양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 회의 참석차 6일(현지시간) 마닐라를 찾은 리 외무상은 이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만 만났다. 누구도 반기지 않는 손님이 돼서다. 양자 회담은 ARF 회의장인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낮 12시쯤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됐다. 북측 ARF 대표단 대변인이라 자신을 소개한 방광혁 북한 외무성 국제기구국 부국장은 회담 뒤 취재진에게 “두 나라 외무상들이 지역 정세와 쌍무(양자) 관계 문제에 대해 의견 교환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회담에서) 중국은 북한에 안보리 제재 결의를 냉정하게 보고, 앞으로는 추가로 안보리 결의를 위반해 탄도미사일을 쏘거나 핵실험을 하지 말라고 요구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전했다. 왕 부장은 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 독자 제재는 여전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리 외무상은 앞서 이날 0시 30분쯤 마닐라에 도착했다. 북한이 참석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 안보 협의체인 ARF에 참가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5월 취임한 리 외무상에게 두 번째 ARF다.

당초 북한은 공항 내 리 외무상 취재를 허가하지 말라고 주최 측에 요청했지만 이날 공항엔 취재진 수십명이 몰렸다. 쏟아지는 질문에 침묵한 채 그는 ARF 주최 측과 인사하고 공항 귀빈실에 잠시 들렀다 숙소인 마닐라 시내 한 호텔로 향했다. 숙소 앞에서도 입은 열지 않았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수행단 중 한 명이 대신 “만날 계획이 없다”고 짧게 답했을 뿐이다. 객실 앞까지 따라간 한국 기자가 ‘북한이 어떤 나라라 강조하고 싶냐’고 묻자 마지못해 한 “기다리라”라는 대답이 마닐라에 와서 그가 취재진에게 한 유일한 말이었다.

북한을 대하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ㆍ아세안)의 표정도 예전 같지 않다. 지금껏 북한에 우호적이었던 아세안은 리 외무상 도착 직전 10개국 외교장관 명의로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을 규탄하는 별도 성명을 내고, “고조되는 한반도 긴장에 엄중한 우려를 표명한다”며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도착 직후엔 북한의 석탄ㆍ철광석 등 주요 광물 수출 금지 등이 골자인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 2371호가 만장일치로 채택되는 등 대북 압박이 이어졌다.

강 장관의 적극성에도 리 외무상은 남북 회동을 거부했다. 방광혁 부국장은 한국 취재진과 만나 ‘리 외무상이 강 장관과 대화를 하지 않을 것이냐’는 질문에 “대화 안 한다”고 잘라 말했다. 실제 6일 저녁 비공개 ARF 환영 갈라 만찬 막바지까지도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거나 악수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리 외무상에게 말을 거는 외교장관이 거의 없었다고 한다. 다만 7일 ARF 회의에서 남북 외교장관이 조우할 가능성은 아직 남아 있다.

마닐라=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