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 발휘 못한 김국영, “아쉽지만 포기 않을 것”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실력 발휘 못한 김국영, “아쉽지만 포기 않을 것”

입력
2017.08.06 07:53
0 0
한국 남자 단거리 육상 최초로 세계선수권 예선을 통과한 김국영. 하지만 준결선에서 자신의 최고 기록에 한참 못 미쳐 아쉬움을 남겼다. 사진은 100m 예선 끝난 뒤 모습. 런던=AP 연합뉴스

한국 육상 단거리의 희망 김국영(26ㆍ광주광역시청)이 가진 기량을 펼쳐 보이지 못하고 고개를 떨궜다.

김국영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런던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100m 준결선 1조 경기에서 10초40을 기록해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8번 레인에서 출발해 레이스 초반부터 처지더니 가속도를 충분히 내지 못하고 가장 늦게 피니시 라인을 통과했다.

한국 육상 100m 사상 처음으로 세계대회 준결선에 오른 김국영에게 아쉬움이 큰 경기였다. 예선에서 10초24를 기록했지만 준결선에서는 이보다 0.16초 늦은 10초40에 그쳤다. 김국영과 같은 조에서 2위를 한 저스틴 게이틀린(35ㆍ미국)의 기록은 10초09였다. 불과 40여일 전 김국영이 세운 개인 최고 기록이자 한국신기록인 10초07 보다 0.02초 늦은 기록으로 게이틀린은 결선에 올랐다.

경기 뒤 김국영은 “준결선에 진출하면서 세계의 벽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는 걸 느꼈다. 그러나 결과를 보며 아쉬움도 느꼈다”며 “두 가지 마음을 모두 안고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시간으로 새벽에 경기가 열렸다. 응원해주신 팬들께 기쁨을 드리고 싶었다. 오늘 결과는 아쉽지만 그래도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