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ㆍ최종훈 결별…“세간의 관심 부담된 듯”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손연재ㆍ최종훈 결별…“세간의 관심 부담된 듯”

입력
2017.08.01 19:12
0 0
교제 5개월 만에 헤어진 손연재(왼쪽)과 최종훈. 개인 인스타그램

전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23)와 밴드 FT아일랜드의 리더 최종훈(27)이 교제 5개월 만에 결별했다.

최종훈이 1일 일본에서 열린 개인 팬미팅에서 직접 결별 사실을 털어놨다. 최종훈은 “상대가 많은 부담을 느꼈다. 남녀 사이에 헤어지고 만나는 건 당연한 일이다. 한층 더 성숙한 최종훈이 되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이 2주 전 헤어진 것으로 안다”며 “교제 초반부터 외부에 알려져 부담을 느꼈고 자연스럽게 관계가 소원해진 것 같다”고 밝혔다.

최종훈은 최근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 출연해 손연재와의 만남을 언급하기도 했다. FNC엔터테인먼트는 “녹화 시점과 방송 시점이 차이가 있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