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재규어 F-페이스 등 5개 차종 ‘화재 가능성’ 리콜
알림

재규어 F-페이스 등 5개 차종 ‘화재 가능성’ 리콜

입력
2017.07.13 14:28
0 0

국토교통부는 13일 수입차 2개 업체에서 판매한 6개 차종 339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먼저 재규어랜드로버에서 수입ㆍ판매한 재규어 F-페이스 등 3개 차종 256대는 연료리턴호스의 두께가 규격보다 얇게 제작돼 균열이 발생 경우, 연료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또 레인지로버 이보크 등 2개 차종 4대에서는 연료탱크와 연료펌프를 고정시키는 부품이 올바르게 조립되지 않아 연료가 누출돼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은 오는 14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해당부품 교체, 해당부품 재조립 등을받을 수 있다.

이밖에 볼보자동차코리아에서 수입ㆍ판매한 볼보 XC90 79대는 3열 우측 안전띠 텐셔너의 내부부품이 사고발생시 튀어나와 탑승객에게 부상을 입힐 가능성이 확인됐다.

해당차량 역시 오는 14일부터 볼보자동차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한편 이번 리콜과 관련해 해당 제작사에서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김훈기 기자 hoon149@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