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메디컬 잉글리시] 부종(edema)

입력
2017.07.10 04:40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D = doctor; P = patient)

D: What brings you here today?

의사: 어디가 불편하셔서 오셨나요?

P: Doctor, my body keeps swelling. It’s usually my legs. But I also notice puffiness on my face in the morning.

환자: 선생님, 제가 몸이 부어요. 주로 양쪽 다리 부분이 많이 부어요. 아침에 얼굴도 붓는 것 같아요.

D: How long has this been going on?

의사: 언제부터 그러셨어요?

P: It’s been going on for a while, for about a year now.

환자: 좀 오래되었어요. 한 1년은 된 것 같아요.

D: I see. Let me get your blood pressure. (The doctor gauges the patient’s blood pressure.) May I have a look at your legs? (The doctor examines the patient’s legs.) You see, there can be multiple causes as to why your body swells. It may be a symptom of heart diseases, liver diseases, thyroid problems, and kidney diseases. Sometimes, it can be a side effect of a drug. We’ll draw a blood sample from you today to run a test for these possible causes. Mind you, though, that you may be swelling for unidentifiable reasons. Treatments involve eliminating or tackling the causes that have been determined in the diagnosis. Have you had a blood test or a checkup recently?

의사: 그렇군요. 제가 혈압 좀 재보겠습니다. (혈압 측정한다.) 다리 좀 봐도 될까요? (다리도 진찰한다.) 부종은 여러 가지 원인이 있어요. 심장질환이나 간질환, 갑상선 질환, 콩팥 질환도 부종을 일으키지요. 약이 원인이 되기도 하고요. 오늘은 혈액 검사를 해서 이런 질환들이 없는지 확인해 봐야 합니다. 하지만 원인이 밝혀지지 않는 특발성 부종도 있지요. 치료는 진단에 따라서 원인을 교정하고 치료를 하는 것입니다. 최근에 혈액 검사나 건강 검진 받으신 적이 있나요?

P: I did receive my regular checkup a year ago, but no problem showed up.

환자: 건강 검진 1년 전에 했는데 특별한 이상은 없었습니다.

D: Why don’t we run the blood and urine tests again today? If no determinable cause shows up, I can only recommend that you be careful with the sodium intake in your diet and begin to exercise regularly. But don’t you worry too much.

의사: 오늘은 혈액 검사와 소변 검사를 다시 하는 것이 좋겠어요. 만약 원인을 못 찾는 경우 소금 섭취를 줄이고 정기적으로 운동하는 것이 부종을 치료하는 방법입니다. 너무 걱정하지는 마세요.

안성진 코리아타임스 어학연구소 책임연구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