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생활비 117만원 중 69만원은 ‘부모 몫’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학생 생활비 117만원 중 69만원은 ‘부모 몫’

입력
2017.06.17 04:40
0 0

알바 등 月평균 수입 48만원

“부모가 등록금 전액 부담” 74%

“내가 전부 책임진다”는 7%뿐

부모 경제력이 스펙에 큰 영향

돈 벌어야 취직에 도전 가능한

‘유전취준’ 현상에 박탈감

먹고 자고 공부하는 데에 월 100만원 이상을 지출하는 대학생들은 그 비용을 어떻게 감당할까. 장학금 아르바이트 대출 등이 있지만 결국 부모의 경제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한국에서 대학생활은 악몽에 가깝다.

한국일보가 전국 대학생 345명을 조사한 결과 학생들은 지난 5월 평균 24만6,000원의 아르바이트 수입과 14만6,000원의 근로장학금을 벌었다. 생활비 대출은 9만원 꼴이었다. 이를 합치면 수입은 48만2,000원. 월 지출액 117만6,000원과의 차액 69만4,000원은 고스란히 부모의 몫이다. 대학생 자녀에게 직접 용돈(37만1,000원)으로 주거나 월세 등을 내주는 식이다.

서울의 한 사립대 학생들이 14일 학교 근처에서 밥버거로 점심을 해결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지방 출신의 수도권 사립대 4학년 최보름(가명)씨는 “주위 친구들이 주로 1,000만원 이상 보증금에 30만~50만원 월세를 내고 자취를 하는데 부모님이 지원해 주시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휴대폰 통신비도 부모님 의존도가 높다”고 말한다. 최씨는 3번에 걸쳐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생활비 대출 450만원을 받아 급한 대로 썼지만 고스란히 빚으로 남아있다.

가장 큰 부담인 등록금 역시 대부분 부모가 감당한다. 설문 응답자들의 지난 학기 등록금은 평균 319만5,000원이었고, 장학금은 137만5,000원, 학자금 대출은 21만1,000원을 받았다. 실제로 낸 등록금은 평균 160만9,000원이라는 뜻이다. 이 금액은 대부분(73.9%) 부모가 전액 부담한다. 스스로 등록금을 전액 책임지는 학생은 7%였다.

대학생 345명의 5월 가계부

장학금 수혜의 폭이 과거보다 넓어졌지만 여전히 자녀를 대학 보내기가 녹록지 않은 현실이다. 직장의 학자금 지원이 없는 부모,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자녀를 유학 보낸 경우 부담은 특히 심하다. 부모 경제력에 따라 대학생들은 삶의 격차가 크다. 학교생활이나 여가를 즐기지 못하는 것은 물론 아르바이트 하느라 학점 경쟁에서 밀리는 악순환이 이어진다. 생활비라도 부모님 도움을 안 받고 해결하려는 최씨는 주말 동안 레스토랑에서 일한다. “시급 6,500원 받아 한 달 50만원을 간신히 마련합니다. 주말을 온전히 빼앗기니 공부할 시간이 적고, 아무래도 학점 챙기기가 쉽지 않고, 결국 성적 장학금을 받을 기회는 줄어들어요. 악순환이죠. 이런 상황이 공평한 것일까요?”

최근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전국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576명을 상대로 실시한 취업준비 비용 부담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3%가 ‘사교육비를 많이 지출하는 구직자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느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경제적 부담 때문에 갖추지 못한 스펙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80%가 ‘그렇다’고 했다. 32%가 어학연수를 돈 때문에 갖추지 못한 가장 아쉬운 스펙으로 꼽았고, 자격증(24%), 취업 사교육(19%), 영어시험(18%) 등이 뒤를 이었다. 취업을 위한 스펙도 돈이 없으면 쌓을 수 없으니 결국 취업 기회도 부모 경제력에 달려있다는 것이다. 이광석 인크루트 대표는 “돈을 벌어야 취직에 도전할 수 있는 ‘유전취준(有錢就準)’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대학생들이 즐겨 찾는 중저가 음료가게에서 파는 딸기쥬스와 아이스 아메리카노. 고영권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대학생 빈곤을 스스로 구제하기 위한 노력도 생기고 있다. 대학생 자원봉사 모임 십시일밥의 최문영(한국외대 2) 대표는 “끼니조차 어려운 대학생들이 생각보다 많아요. 가장 싸다는 학식(2,500원)으로 하루 세 끼를 해결해도 하루 7,500원, 한 달 22만5,000원이 드는데 이것도 감당을 못하는 거죠”라고 말했다. 2014년 활동을 시작한 십시일밥은 1주일에 1시간 자투리 공강 시간을 활용해 학생식당에서 봉사 활동을 하고, 대가로 받은 식권을 취약계층 학생들에게 지원한다. 현재 전국 22개 대학에서 850명이 봉사에 참여하고 있고, 지금까지 3만 장 넘는 식권(약 1억5,000만원 어치)을 지급했다.

학생들은 가장 많은 생활비가 드는 기숙사, 식당에 대한 정책적 대안을 요구하고 있지만 대학들은 도리어 ‘임대료 수입을 통한 수입 창출’의 방향으로 나아가며 민영화를 택하고 있다. 임은희 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은 “대학교육을 통해 공정한 기회를 부여받고 공동체를 경험할 수 있도록 사회적,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상준 기자 buttonp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토요기획 끌림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