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당, 추경안 심사 착수 합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여야 3당, 추경안 심사 착수 합의

입력
2017.06.12 14:34
0 0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4당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정세균(가운데) 국회의장과 여야3당 원내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정 의장,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등 원내 교섭단체 중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3당이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 착수하기로 12일 합의했다.

우원식 민주당, 김동철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야당에서는 추경 심사 자체를 못한다는 분위기였는데 심사에 합의했다”면서 “이번 추경 심사는 일단 진행하고 여당도 앞으로는 국가재정법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명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도 “민주당이 국가재정법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하는 것이 추경 심사 착수 조건”이라며 합의 내용을 확인했다.

이날 회동에 불참한 한국당은 3당의 추경 심사 착수 소식이 알려지자 강하게 반발했다.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제1야당이 빠진 상태에서 그런(추경 심사) 합의를 했다는 것 자체가 제가 아는 정치 도의상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당은 추경 심사에 반대하고 있다.

한편 여야 3당은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기준 마련을 위한 인사청문회개선소위 구성에 합의했으며, 기준이 마련되면 문재인 정부 초대 내각 구성 이후부터 적용하기로 했다.

김성환 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