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 찾아 준 만큼 쌀독 꽉 채워야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청춘 찾아 준 만큼 쌀독 꽉 채워야죠”

입력
2017.06.06 15:50
0 0

부경대 만학도 쌀 1톤 기부

부경대 평생교육단과대학 학생회 반상철 회장과 동기들이 지난 5일 학내 가온관 1층 사랑의 쌀독을 찾아 쌀 1,000㎏을 기증하고 있다. 부경대 제공

“청춘을 찾아준 대학에 보답하고 싶었어요.”

늦깎이 대학생들이 사랑의 쌀 1,000㎏을 기부했다. 반백의 나이로 대학생이 된 반상철(55)씨와 부경대 평생교육단과대학 동기들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지난 5일 오후 부경대 가온관 1층 ‘사랑독(사랑의 쌀독)’을 찾아 20㎏짜리 쌀 50포대, 1톤 가량의 쌀을 전달했다. 이들은 지난 5월 대학 봄축제 때 자신들이 운영했던 먹거리 부스 수익금에 십시일반 성금을 보태 쌀을 마련했다.

반씨는 젊지 않은 나이로 대학축제에 참여했다는 사실에 감회가 남다른 듯 했다. 그와 동기들은 고교를 졸업하고 3년 이상 직장에 다녔거나 만 30세가 넘어 대학에 입학했다. 반씨는 “대학강의는 물론 축제도 즐길 수 있게 대학이 청춘을 찾아줬다”며 “신입생이 되고 우리대학에 사랑독이라는 좋은 프로그램이 있다고 들어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부경대 사랑독은 언제든 주민이나 재학생 누구나 쌀을 퍼가고 또 채울 수 있는 높이 1m 가량인 사랑의 쌀독이다. 학내 가온관 1층 구석진 곳에 놓여있는데 이는 눈치를 보지 않고 자유롭게 쌀을 가져가라는 배려다. 올해 2월에는 정세균 국회의장이 부경대를 방문해 “소문이 여의도까지 들려 응원하고 참여하려고 왔다”며 쌀 600㎏ 기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올해는 지금까지 총 2,200㎏의 쌀이 모였다.

부산=정치섭 기자 su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따뜻한 세상 이야기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