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증시 열풍 코스닥으로… 시총 219조 사상 최대
알림

증시 열풍 코스닥으로… 시총 219조 사상 최대

입력
2017.06.05 16:56
0 0

662.32… 7개월 만에 660선 돌파

5거래일째 연중 최고치 행진

외국인 순매수 규모 점차 확대

文정부 벤처 정책 기대감 반영

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3.10포인트 하락한 2.368.62, 코스닥 지수는 3.54포인트 오른 662.32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 지수는 3.10포인트 하락한 2.368.62, 코스닥 지수는 3.54포인트 오른 662.32에 마감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중소벤처기업 장려책에 코스닥이 축포를 쏘아 올렸다. 반면 코스피는 장중 한때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밀리면서 소폭 하락세로 마감했다. 정부의 중소기업 육성 정책에 코스닥은 상승한 반면 코스피는 숨 고르기에 들어가며 투자자들의 관심이 코스닥으로 향할 지 주목된다.

5일 코스닥지수는 3.54포인트(0.54%) 오른 662.32로 마감하며 5거래일 연속 연중 최고치 기록을 세웠다. 코스닥지수가 660선을 돌파한 것은 지난해 10월19일(661.26) 이후 7개월여 만이다. 이날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43억원, 339억원 어치 순매수했고 기관은 475억원 순매도했다. 최근 들어 외국인은 4월 3,200억원, 5월 5,310억원 등 코스닥 순매수 규모를 확대하고 있다. 박희정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코스피가 강세일 때는 코스닥이 투자 우선순위에서 밀렸지만 최근 코스피 대형주가 주춤하고 그 틈새로 외국인 수급이 개선되며 코스닥이 오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셀트리온(1.77%), 메디톡스(0.46%) 등 시총 상위 제약주들도 강세를 보였다.

특히 문재인 정부의 중소기업 장려 정책이 코스닥 지수 상승에 힘을 더해주고 있다. 정부가 이날 중소기업청을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하는 내용의 정부조직개편안을 공식 발표한 게 호재였다. 중소ㆍ벤처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확대될 것이란 기대가 확산되며 지수를 끌어 올렸다.

최근 상승세 덕에 코스닥 시장의 시가총액(219조원)은 이날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코스닥 지수가 닷컴버블이 한창이던 2000년 3월에 기록한 사상 최고치(2,834.40)까지 오르긴 힘들어 보인다.

전문가들은 코스닥 지수가 우상향하고는 있지만 본격적인 강세장에 들어섰다고 보긴 이르다고 지적했다. 구용욱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장은 “코스닥이 최근 상승세를 보이고 있지만 올초부터 보면 코스피 대비 상승폭이 적다”며 “코스닥은 종목별로 수익률 차이가 크기 때문에 코스닥이 전반적으로 계속 오를 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 코스피 지수는 연초 대비 16.9%가량 상승한 반면 코스닥은 4.8% 상승에 그쳤다.

한편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10포인트(0.13%) 내린 2,368.62로 마감했다. 지수는 2,376.66으로 상승 출발하면서 지난 2일 기록한 장중 최고치(2,372.65)를 바로 갈아치우고 2,376.83까지 치솟았다. 그러나 기관 매도세에 지수는 금세 후퇴해 결국 2,370선을 하루 만에 내줬다. 이날 외국인과 개인은 2,741억원, 216억원을 각각 순매수했지만, 기관의 순매도 규모(3,369억원)가 이를 압도했다. 삼성전자(-0.04%) SK하이닉스(-1.75%) 현대차(-0.92%) 등 시가총액 상위 대형주들이 모두 하락했다.

최근 급등한 코스피는 단기 조종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김정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주는 영국(8일)과 프랑스(11일)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져 유럽계 자금의 단기 이탈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권재희 기자 luden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