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삼성, 249일 만의 4연승...한화 김태균 86G 연속 출루
알림

삼성, 249일 만의 4연승...한화 김태균 86G 연속 출루

입력
2017.06.03 21:53
0 0

▲ 박해민./사진=삼성 제공.

[한국스포츠경제 박종민] 삼성 라이온즈가 KBO리그 1,000번째 끝내기 안타의 주인공이 된 박해민의 활약에 힘입어 249일 만에 4연승을 내달렸다.

삼성은 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 경기에서 연장 승부 끝에 10회말 터진 박해민의 끝내기 안타로 6-5의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4연승을 질주, 리그 최하위 탈출에 청신호를 켰다. 삼성은 지난해 9월 23일 대구 두산 베어스전∼9월 27일 마산 NC 다이노스전 이후 249일 만에 4연승을 달렸다. KIA는 3연패 수렁에 빠졌다. 따라서 이날 LG 트윈스를 4-3으로 누르고 3연승 한 2위 NC에 2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넥센 히어로즈는 고척 스카이돔 홈 경기에서 3위 두산을 8-5로 물리쳤다. 넥센은 최근 3연패에서 탈출했다. 한화 이글스는 제이미 로맥이 대형 아치 두 방으로 SK 와이번스를 5-2로 꺾었다. 한화 김태균은 1회말 2사 3루에서 볼넷을 골라 86경기 연속 출루하며 한·미·일 프로야구 연속출루 기록을 다시 작성했다. kt는 롯데를 10-1로 대파했다.

박종민 기자 mini@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이진복 ‘바른정당 탈당 사태’의 중심...진수희 “박쥐, 그 입 다물라” 일갈

‘철권7’ 의외의 마니아 발견, 남규리 “오락실 여신 등극”

‘썰전’ 전원책을 날린 문재인 “저보다 선배인줄...”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