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 경남 창녕함안보에서 수문을 열자 멈춰 있던 낙동강물이 힘차게 흐르고 있다. 창녕함안보는 5m에서 4.8m로 낮춘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낙동강 강정고령보·달성보·합천창녕보·창녕함안보, 금강 공주보, 영산강 죽산보 등 6개 보가 상시개방에 들어갔다. 2017.6.1 함안=연합뉴스
4대강 6개 보 수문을 상시개방한 1일 오후 시민들이 충남 금강 공주보를 찾아 수문위로 흐르는 물을 바라보고 있다.. 2017.6.1 공주=연합뉴스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전남 나주시 다시면 영산강 죽산보에서 상류 쪽 강물이 하류로 흐르고 있다. 2017.6.1 나주=연합뉴스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낙동강물이 힘차게 흐르고 있다. 2017.6.1 대구=연합뉴스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환경단체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6.1 대구=연합뉴스
정부가 4대강 6개 보 수문을 개방한 1일 오후 대구시 달성군 강정고령보에서 환경단체가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7.6.1 대구=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