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도에서 맘껏 뛰어 놀아서 좋아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복도에서 맘껏 뛰어 놀아서 좋아요”

입력
2017.06.01 15:50
0 0

학생주도형 ‘공간혁신’ 이끌어낸 어룡초등학교

‘C-program’ 도움 받아 배움의 공간 열어

미끄럼틀 딸린 복도 놀이터 인기

계단형 쉼터, 협동학습장도 눈길

1일 광주 어룡초교 어린이들이 3층 복도에 설치된 '배움의 공간'에서 미끄럼틀을 타며 즐거워 하고 있다. 김종구 기자 /2017-06-01(한국일보)

교실 옆 복도에 설치된 미끄럼틀이 딸린 놀이공간, 예쁜 탁자에 앉아 벽을 칠판 삼아 친구들과 공부할 수 있는 협동학습공간, 서로 뒤엉켜 뒹굴며 노는 마루쉼터 등

초등학교 학생들이라면 누구나 한번쯤 꿈꾸었을 것 같은 공간과 시설을 갖춘 학교가 등장해 주위의 부러움을 사고 있다.

1일 오전 11시 광주 광산구 어룡초등학교 3층 엘리베이터 앞 복도에 설치된 ‘배움의 공간’. 삼삼오오 짝을 지은 어린이들이 한쪽에서는 미끄럼틀을 타기 위해 북적거리고, 맞은편 벽에 설치된 타공판에서는 다양한 색을 가진 막대로 도형 만들기에 여념이 없다.

친환경 첨단 소재로 마감한 배움의 공간 바닥에서는 아이들이 수정펜 등으로 그림과 글씨를 쓰며 놀거나 전통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복도 한쪽에는 칠판으로 사용이 가능한 벽을 향해 성인 카페에서나 볼 수 있는 예쁜 탁자와 의자가 놓여져 3~4명씩 모여 책을 읽거나 수다를 떨고 있었다. 화장실 한 켠 숨어 낙서를 하거나 수다를 떠는 학생들의 모습을 관찰해 만든 공간이다.

2층 복도 한쪽에 설치된 마루쉼터는 체육관 등에서 사용하는 매트를 깔고 그 위에 작은 탁자를 놓아 애들이 뒹굴며 놀거나 편안한 자세로 책을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이른 아침부터 저녁 늦게까지 하루 종일 의자에 앉아 생활하는 하는 아이들을 위한 배려다.

이처럼 어룡초교에 일반 학교에서는 좀처럼 상상하기 힘든 공간이 생긴 것은 지난달 30일이다. ‘다음 세대의 건강한 성장’을 기치로 ‘사회에 의미 있게 기여한다’는 뜻에 동참한 기업가들이 설립한 벤처기부펀드인 ‘C-Program(씨프로그램)’의 지원으로 조성됐다.

배움의 공간 설치는 지난해 이 학교에서 시작한 ‘마을교육공동체’운영 과정에서 제안됐고 광주 광산구청에서 씨프로그램을 소개해 줘 성사됐다. 지난해 11월부터 서울에서 학생과 교직원, 씨프로그램 관계자 등이 4차례에 걸친 토론회과 협의를 거쳐 이번 공간 프로젝트를 완성했다. 공간 디자인과 배치, 놀이시설과 장식장 설치 등은 어린이들의 의견과 눈 높이에 맞춰 이뤄졌다.

이 학교 6학년 황찬하(12)군은 “학생공간이 어떻게 만들어질까 궁금하고 설레기도 했는데 실제로 보니 너무 멋있고 신나게 놀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한 박정아 교사는 “전체 학년이 함께 모여 놀이뿐만 아니라 학습할 수 있는 공간이 생겨 인성교육에 많은 도움될 것 같다”며 “애들이 신나게 놀아서인지 교실 내 학습분위기도 한층 좋아졌다”고 귀띔했다.

어룡초교 황덕자 교장은 “배움의 공간 설치 후 학생들의 반응이 너무 좋아 ‘오고 싶고, 머무르고 싶은 학교’를 만드는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학생 공간이 학생들 스스로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는 배움의 장이 돼 학교문화혁신을 정착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글ㆍ사진=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