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사보 쓴 멜레니아와 이방카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사보 쓴 멜레니아와 이방카

입력
2017.05.24 19:59
0 0

트럼프 미 대통령과 함께 바티칸을 방문한 퍼스트레이디 멜레니아 여사, 장녀 이방카가 24일(현지시간) 머리에 미사보를 쓰고 프란치스코 교황을 접견하고 있다.

검은 옷에 검은 미사보를 쓴 멜라니아와 이방카 바티칸=AFP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