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7년차 징크스’ 또… 씨스타 전격 해체
알림

‘7년차 징크스’ 또… 씨스타 전격 해체

입력
2017.05.23 13:04
0 0
오는 31일 신곡을 마지막으로 그룹 씨스타가 해체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오는 31일 신곡을 마지막으로 그룹 씨스타가 해체한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푸시푸시’, ‘나 혼자’ 등의 히트곡을 낸 그룹 씨스타가 해체한다. 2010년 데뷔 후 결성 7년 만의 팀 활동 종료다.

23일 씨스타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씨스타는 오는 31일 신곡을 발표한 뒤 그룹 활동을 끝낸다. 내달 전속계약 종료를 앞두고 효린, 보라, 소유, 다솜 네 멤버가 소속사와 그룹 활동 유지에 대한 의견을 주고 받았지만, 서로 발전적인 미래를 위해 팀 해체를 결정했다.

씨스타가 마지막으로 낼 노래는 유명 작곡가 블랙아이드필승이 작곡했다. 곡엔 그간 활동을 추억하는 메시지가 담겼다. 씨스타 측은 “씨스타의 마지막 노래인 만큼 네 멤버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최선을 다해 작업했다”고 말했다.

씨스타 멤버들은 인터넷 팬 카페에 손 편지를 올려 해체 소식을 직접 알리며 아쉬움을 전했다. 효린은 “이제 멤버들은 제2의 인생을 위해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며 “큰 아쉬움을 뒤로 하고 우리는 앞으로 서로의 꿈을 응원하며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노력하고 성장해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팬들에 작별 인사를 전했다. 보라는 “너무나 소중하고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지난 활동을 뜨겁게 추억했다.

씨스타 멤버 효린이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씨스타 멤버 효린이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2010년 6월 ‘푸시푸시’로 데뷔한 씨스타는 섹시한 춤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주목 받았다. 특히 여름에 ‘소 쿨’, ‘터치 마이 바디’, ‘셰이크 잇’ 등 흥겨운 댄스곡을 내 잇따라 성공해 ‘섬머 음원 퀸’으로 통했다. 효린과 보라는 씨스타 내 소그룹인 ‘씨스타 19’를 결성해 ‘마 보이’ 등을 내 인기를 누리기도 했다.

씨스타의 해체는 ‘2세대 아이돌그룹’이 잇따라 겪고 있는 ‘7년 차 징크스’를 다시 한번 보여준다. 2010년대 초반 일본과 중국, 미국 등에서 한류 열풍을 이끌었던 2세대 아이돌 그룹들이 해체를 선언하며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가요계에서 7년 차 징크스는 많은 아이돌 그룹이 계약 종료를 앞둔 데뷔 7년째에 고비를 맞아 나온 말이다. 앞서 2009년 데뷔한 그룹 2NE1과 포미닛도 소속사와 전속계약이 끝난 지난해에 모두 팀 해체를 결정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씨스타 멤버 보라가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씨스타 멤버 보라가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씨스타 멤버 다솜이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씨스타 멤버 다솜이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씨스타 멤버 소유가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씨스타 멤버 소유가 23일 인터넷 팬카페에 해체 소식을 알리며 팬들에 전한 손편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