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존∙미세먼지, 어린이 아토피 증상 악화시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오존∙미세먼지, 어린이 아토피 증상 악화시켜

입력
2017.05.23 08:52
0 0
게티이미지뱅크

오존과 미세먼지가 아이들의 아토피 피부염을 악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환경보건센터 연구팀(안강모 교수·김영민 박사)은 서울에 살면서 아토피피부염을 앓고 있는 5세 이하 어린이 177명을 대상으로 2013년 8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17개월간 추적 관찰한 결과, 대기오염과 아토피 피부염 사이에 상관관계가 관찰됐다고 23일 밝혔다.

연구 결과,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하면 아이들의 아토피 피부염 증상 위험도는 6.1% 증가했다. 오존은 자동차 배기가스 성분과 햇빛이 반응하면서 생기는 2차 오염물질이다.

또 미세먼지(PM10)와 이산화질소 농도가 각각 10㎍/㎥, 0.01ppm 증가할 때마다 아토피피부염 증상 위험도는 3.2%, 5.0%씩 상승했다. 오염물질이 아이들의 호흡기와 피부 점막을 자극해 염증 반응을 유발하면서 아토피 증상도 악화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실외 기온이 5도 오를 때마다 아토피 피부염 증상 위험도는 12.8%씩 줄었다. 상대습도도 5%가 증가하면 아토피피부염 증상 위험도가 3.3% 감소했다. 기온 상승과 높은 습도가 아토피 피부염 위험도를 낮추는 이유에 대해서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안강모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이 날씨와 대기오염 정도에 따라 증상의 악화 정도가 달라진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오존과 미세먼지 농도가 너무 높은 날에는 가급적 아이들이 외출을 삼가도록 함으로써 아토피 피부염이 악화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실렸다.

이성택 기자 highnoon@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