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대통령선거에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을 마치고 국회를 떠나며 환영하는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17.05.10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국회의사당 중앙홀(로텐더홀)에서 대통령 취임선서식에 참석하고있다.2017.05.10 오대근기자
제19대 대통령 취임식10일 오후 12시 국회의사당 중앙홀(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취임식은 문재인대통령과 5부 요인과 국회의원, 국무위원, 군 지휘관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2017.5.10.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선서 행사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선서를 하고 있다. 2017.5.10 오대근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낮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취임선서 행사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지금 제 머리는 통합과 공존의 새로운 세상을 열어갈 청사진으로 가득 차 있다"며 "역사와 국민 앞에 두렵지만 겸허한 마음으로 대한민국 19대 대통령으로서의 책임과 소명을 다할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히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양승태 대법원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황교안 국무총리. 2017.5.10 오대근기자
제19대 대통령 취임식10일 오후 12시 국회의사당 중앙홀(로텐더홀)에서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이 열리고 있다.취임식은 문재인대통령과 5부 요인과 국회의원, 국무위원, 군 지휘관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2017.5.10. 고영권기자
[저작권 한국일보]19대 대통령에 취임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취임식을 마치고 청와대로 향하며 시민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서재훈기자
제19대 대선에서 승리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전용차에 올라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오대근기자
국회에서 취임식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거리에 환영나온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10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환영나온 청운 효자 통인동 주민들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20170510 고영권기자
[저작권 한국일보] 10일 오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환영나온 청운 효자 통인동 주민들과 악수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청와대본관 들어서는 문재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후 부인 김정숙 여사와 청와대 본관에 들어서며 청와대 직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오른쪽은 김경수 의원.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10일 청와대 본관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성하는 10일 오후 청와대 주변에는 나팔꽃이 장식되어 있다. 나팔꽃의 꽃말은 '좋은 소식'이다. 2017.5.10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된 10일 청와대 본관 앞에 봉황기가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2017.05.10. 고영권기자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