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방송 중 "기호5번 찍어달라" 논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심상정 방송 중 "기호5번 찍어달라" 논란

입력
2017.05.09 17:51
0 0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제19대 대통령선거일인 9일 경기도 고양시 신원초등학교에서 남편 이승배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대선 당일 생방송 인터뷰에서 지지를 호소했다가 공직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다.

심 후보는 9일 오전 투표를 마친 뒤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 회관에서 SBS와 가진 인터뷰에서 “오늘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새롭게 쓰는 날이다. 촛불 시민들의 열망이 이루어지는 선거가 되도록 하자”고 투표를 독려했다. 그는 “투표를 안 한 국민께 한 말씀 부탁드린다”는 SBS 기자의 요청에 “더 강력한 개혁, 더 큰 변화를 위해 오늘 기호 5번 심상정에게 투표해 달라”고 말했다. 당황한 기자는 “감사하다”는 말을 끝으로 스튜디오로 방송 진행을 넘겼다. SBS 진행자는 “5명의 후보 모두에게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심 후보만 응해서 방송하게 됐다”고 인터뷰를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방송 후 심 후보의 발언이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기존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선거 당일에는 선거 운동이 모두 금지된다. 다만 2월 개정안에서는 선거 당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홈페이지 등 온라인과 문자메시지에 한해서만 선거 운동이 가능하다.

선관위에 심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묻는 신고도 접수돼 논란은 커졌다. 그러나 선관위의 한 관계자는 “언론 취재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 선거법 위반으로 해석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가 선거 당일인 9일 지지를 호소했다가 선거법 위반 의혹에 휘말렸다. SBS 방송화면 캡처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