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군의회 “일본 역사왜곡 규탄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울릉군의회 “일본 역사왜곡 규탄한다”

입력
2017.05.01 16:49
0 0

결의문 일본 대사관에 전달

경북 울릉군의회 한남조 의원이 일본 독도침탈 규탄 결의문을 읽고 있다. 울릉군의회 제공

“일본은 왜곡된 역사교육 바로잡고 반성하라!”

경북 울릉군의회가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을 규탄하는 결의문을 일본대사관과 포항 소재 대선 후보 5명의 선거캠프에 각각 전달했다. 주요 정당들이 대선 기간은 물론 그 이후에도 울릉군의 독도수호 의지를 알고 관심을 두도록 하기 위해서다.

울릉군의회는 지난달 13일 임시회에서 채택한 결의문에서 “일본 교과서 24종 가운데 19종에 ‘독도가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터무니없는 내용이 기술됐는데도 일본 문무과학성이 검정을 통과시키고 법적구속력이 있는 학습지도요령에 독도가 일본땅으로 가르치도록 명시했다”며 “일본 정부는 엉터리 역사 왜곡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또 "일본은 군국주의 망상에서 깨어나 과거사 반성과 독도가 역사적ㆍ지리적ㆍ국제법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영토임을 인정하고 자국 청소년의 올바른 역사관과 가치관을 위해 왜곡된 역사교육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의회는 1만 울릉군민과 함께 일본의 어떤 도발에도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다"며 "정부도 주권국으로서 자존심을 지키고 독도 실효적 지배를 위한 정책과 지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경식 울릉군의원은 결의문을 갖고 1일 포항에 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캠프에 각각 전달했다. 일본대사관에는 당초 직접 항의 방문할 예정이었으나 정부의 외교적 부담을 고려해 우편으로 보냈다.

울릉군의회 정성환 의장은 "앞으로 차기 정부에 독도수호를 위해 독도 직접적인 관리 권한을 울릉군에 이관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정혜기자 kj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