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와 함께 하는 건강 Tip]
김자경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간암 원인으로 많은 사람은 술(알코올)일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실제 술은 여러 가지 간암 발병 원인 중 하나일 뿐이다.

Q 간암의 가장 큰 원인은.

“간암의 대부분은 바이러스성 간염과 지방간질환이 원인이다. 바이러스성 간염의 경우 전체 간암 중 85%를 차지할 정도다. 특히 우리나라는 B형 간염이 70% 이상의 간암 발병원인으로 지목된다. B형 간염의 특성상 수직감염으로 자식에게 바이러스가 전염되는 경우가 많았다. 1980년대 초반에야 바이러스 유전자가 밝혀지고 B형 간염백신이 개발돼 예방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Q B형 간염에 걸리면 모두 간암으로 이어지나.

“그렇지 않다. B형 간염이 가장 강력한 간암 발병 원인이지만, 현대의학 발달로 B형 간염을 약물로 치료ㆍ관리가 가능하다. 약물치료로 간의 염증 상태를 억제하면 간경변, 간암으로 악화하는 것을 줄일 수 있다. 또한, 95년 B형 간염 예방접종이 의무화된 이후 B형 간염이 줄면서 간암도 감소하고 있다.”

Q C형 간염이 왜 문제인가.

“C형 간염 환자는 우리나라 간염 환자의 15% 정도다. B형 간염보다 아주 적지만 B형 간염처럼 국가예방접종이나 국가검진사업 대상이 아니어서 감염 여부를 잘 모른다. 게다가 혈액 등을 통한 수평 감염이 이뤄질 수 있어 집단 감염이 생길 수 있다. C형 간염의 감염 여부는 혈액검사로 간단히 알아낼 수 있어 보건소 등에서 확인하길 권한다.”

Q 지방간도 간암 원인인가.

“최근 지방간이 간암 원인으로 주목 받고 있다. 간에 5% 이상 지방이 쌓이면 지방간으로 진단한다. 간이 비대해지고 과도한 지방으로 염증이 발생해 간염에 걸리게 된다. 이를 방치하면 간이 점점 딱딱해지고 10년 뒤에 10~20% 정도가 간경변이 된다. 결국 간암까지 발생할 수 있다. 흔히 술도 마시지 않는데 지방간이 되는 것은 탄수화물 과다 섭취 때문이다. 밥 라면 떡 빵 등을 많이 먹으면 에너지로 사용하고 남은 탄수화물을 지방으로 간에 쌓아두기에 쌀과 밀가루를 많이 먹는 사람은 지방간에 걸릴 위험이 높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도움말: 김자경 강남세브란스암병원 간암센터 소화기내과 교수>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