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총리는 공물 보내

일본 여야의원들이 21일 오전 2차대전 당시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장관을 비롯한 일본 여야의원들이 21일 또다시 도쿄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집단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직접 참배를 하진 않았지만 ‘내각총리대신’명의로 공물을 보냈다. 야스쿠니에는 도조 히데키(東條英機)를 비롯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교도(共同)통신에 따르면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자민당, 민진당, 오사카유신회 등 여야 의원 90여명은 이날 춘계대제가 열리는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다. 참배자 중에는 에토 세이이치(衛藤晟一) 총리 보좌관, 일본유족회 회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水落敏榮) 문부과학 부(副)대신 등 정부 측 인사도 포함됐다.

야스쿠니 참배 의원모임은 매년 춘계대제, 추계대제, 종전기념일(8월15일) 등에 야스쿠니를 집단 참배하고 있다. 이 모임 소속 의원들은 작년 춘계대제때 90여명, 추계대제에는 80여명이 참배했다. 아베 총리는 이전 춘ㆍ추계대제와 마찬가지로 참배는 하지 않고 ‘마사카키’를 공물로 보냈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의 좌우에 세우는 나무의 일종이다. 아베 총리는 2차 내각 총리 취임 다음해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찾았지만, 이후에는 춘ㆍ추대제와 종전기념일 등에 공물만 보냈다.

일본 언론은 아베 총리가 직접 참배하지 않은 것은 북한이 핵ㆍ미사일 개발을 계속하는 가운데, 도발행위를 자제시키기 위해선 한국과 미국은 물론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이와 관련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아베 총리의 봉납은 사인(私人)으로서 행한 것”이라며 “의원 개개인의 참배도 사인인 개인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s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