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선거보조금 지급… TV 토론 5번 남아

원내 5개 주요 정당의 대선후보들. 왼쪽부터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안철수(국민의당), 홍준표(자유한국당), 심상정(정의당), 유승민(바른정당) 후보. 한국일보 자료사진

5월 9일 대선에서는 역대 최대인 15명의 후보가 격돌하게 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6일 후보 등록 마감 결과, 문재인(더불어민주당)ㆍ홍준표(자유한국당)ㆍ안철수(국민의당)ㆍ유승민(바른정당)ㆍ심상정(정의당) 등 원내 5개 주요 정당 후보를 포함해 15명이 등록 접수를 마쳤다고 밝혔다. 12명의 후보가 나섰던 4대와 17대 기록을 경신한 것이다.

후보 등록 마감과 함께 17일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는 일반유권자들도 선거운동이 가능하고, 선거 당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알파벳 ‘V’자 등 기호가 표시된 ‘투표 인증샷’을 게시할 수 있다.

주요 후보들은 앞으로 5번의 TV 토론을 포함해 다음달 8일까지 22일 간의 열전을 벌인다. TV토론은 KBS와 JTBC 주최로 19, 25일 각각 열리고 선관위는 분야별로 23일(정치), 28일(경제), 다음달 2일(사회) 등 3번에 걸쳐 TV토론회를 개최한다. 이 중 19, 23일과 내달 2일 토론이 대본 없는 ‘스탠딩 토론’이어서 후보들 간 난타전이 예상된다.

선관위는 22일까지 전국 약 8만7,000곳에 선거벽보를 붙이고, 25일까지 책자형 선거공보를, 29일까지 전단형 선거공보와 투표안내문을 각 세대에 발송할 예정이다. 이어 25~30일 세계 116개국 204개 투표소에서 재외투표가, 5월 1~4일 선상(船上)투표가 실시된다. 또 5월 4~5일 전국 3,500여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가 실시되며, 5월 9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전국 투표를 거쳐 19대 대통령 당선자를 가린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