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 유통업체와 200톤 약정
작년 베트남 25톤 이은 성과
황은성(오른쪽) 경기 안성시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말레이상 쿠알라룸푸르에서 현지 유통업체 관계자 등과 안성쌀 수출 약정을 체결하고 있다. 안성시 제공

경기 안성에서 생산되는 쌀이 말레이시아로 수출된다.

안성시는 동남아시아 시장 개척을 위해 말레이시아,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황은성 안성시장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농식품 유통업체인 ‘KMT Trading Sdn Bhd(이하 KMT)’와 ‘안성쌀 구매 약정서’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약정에 따라 시는 내년 4월까지 4억 원상당의 쌀 200톤을 KMT에 판다. KMT은 안성쌀을 현지인과 교민, 일본인, 화교 등이 운영하는 유통업체 및 식당 등에 공급할 것으로 전해졌다.

KTM은 지난해 11월 안성맞춤 농협을 직접 방문해 안성 쌀을 맛보고 수입을 결정했다.

안성시는 지난해에는 베트남에서 쌀 25톤을 수출하기로 하는 등 농특산물의 해외 판촉을 강화하고 있다.

황은성 안성시장은 “해외 박람회 파견, 바이어 초청 행사, 수출 물류비 지원 등 다양한 시책을 통해 안성 농산물을 해외에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명식기자 gij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