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기억] 이소연, 우주로 가던 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시대의 기억] 이소연, 우주로 가던 날

입력
2017.04.08 06:08
0 0
2008년 4월 8일, 한국인 최초로 역사적인 우주비행에 나선 이소연씨가 소유즈 로켓에 탑승 전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리고 있다. 카자흐스탄=우주인공동취재단

2008년 4월 8일 오후 8시,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러시아 우주선 소유스 TMA-12호가 푸른 창공으로 날아 올랐다. 탑승객은 30세의 한국 최초 우주인 이소연이었다.

땅이 흔들리며 엄청난 불기둥과 함께 창공으로 향하는 우주선을 보며 대한민국 국민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당시만 해도, 드디어 우리나라가 우주강국으로 우뚝 서게 됐다는 바람을 모두 믿어 의심치 않았다.

이로써 대한민국은 세계 36번째, 그리고 7번째 여성 우주인 배출국이 됐다. 이 씨는 세계적으로는 49번째지만 아시아에서는 일본에 이어 두번째로 여성 우주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주인을 뽑는 과정은 길고 험했다. 2006년 12월, 한국 우주인 후보로 이소연과 고산이 최종 선발됐고 치열한 경쟁을 뚫은 둘은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의 ‘유리 가가린 우주센터’에서 험난한 훈련 과정을 거쳤다. 다음해 9월 고산이 탑승 우주인, 그리고 이소연이 예비우주인으로 선정됐지만 2008년 3월 고산이 훈련과정에서의 보안위반을 이유로 탈락하면서 이소연이 최초 우주인의 영광을 안았다. 그리고 이 씨는 성공적인 우주여행을 마치고 12일 후 카자흐스탄 초원으로 무사 귀환했다.

9년 전 오늘, 우주선 발사는 성공했고 대한민국은 우주강국의 꿈을 이뤘다고 흥분했지만 오늘날의 현실은 험난하기만 하다. 임무 복귀 후 영웅으로 추앙되던 이 씨는 우주인으로서의 활동보다는 연구원과 교수로 강연에 전념하다 항공우주연구원과의 계약 해지 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지금은 현지에서 결혼 해 미국 대학 강단에 서고 있다. 최종 후보였던 고산씨 또한 우주인과는 딱히 관계 없는 CEO로 변신해 창업 강연을 이어가고 있다.

정부의 우주인 계획이 장기 프로젝트가 마련되지 못한 일회성에 그쳐 아쉬울 따름이다. 손용석 멀티미디어 부장 stones@hankookilbo.com

이소연씨를 태운 러시아 소유즈 우주선 TMA-12가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된 뒤 화염을 내뿜으며 하늘로 솟아 오르고 있다. AP 연합뉴스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임무수행중인 한국인 최초의 우주인 이소연씨가 2008년 4월 12일 동료우주인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청와대와 화상통화를 하고 있다. 손용석기자
우주인 이소연씨가 국제우주정거장의 과학창에 극한대기 관측을 위한 MEMS망원경을 설치 하고 있다. 항공우주연구원 제공
한국인 최초의 우주인후보자로 확정된 이소연(윗줄 오른쪽), 고 산(윗줄 왼쪽)씨가 2006년 12월 5일 러시아 가가린 우주센터 항공기에서 무중력 적응 평가를 받고 있다. 가운데는 후보에 올랐던 공군 편대장 이진영 소령. 모스크바=연합뉴스
이소연씨가 2008년 4월 8일 오후(현지시간) 우주 여행을 떠나며 횔짝 웃고 있다. 우주인 공동 취재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