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재산, 작년 기준 15억원… 2012 대선 때보다 4억 증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재인 재산, 작년 기준 15억원… 2012 대선 때보다 4억 증가

입력
2017.04.03 20:00
0 0

법무법인 지분 매각ㆍ인세 등 수익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1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2017 전국영양사대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재산은 지난해 7월 기준으로 15억 759만원이다. 2012년 대선 당시(10억 8,600만원)보다는 4억원 정도 늘어났다. 올해는 공직자 신분이 아니어서 재산 공개 의무가 없었지만, 책 발간에 따른 인세와 법무법인 ‘부산’ 퇴직으로 인한 지분 수입 등으로 변동이 있을 것이라는 게 캠프 측 설명이다.

문 후보가 지난해 7월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신고한 재산 내역을 보면 건물이 11억 1,100여만원으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했다. 문 후보 본인 명의로 경남 양산의 건물 3채와 부산 사상구의 전세 아파트 한 채,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의 연립주택 한 채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남과 모친도 각각 서울 신도림동 주상복합건물 한 채와 경남 양산의 주택 한 채를 소유하고 있다.

문 후보는 또 경남 양산 매곡동 땅과 제주시 한경면 임야 1,121㎡(340평) 등 3억 1,200여만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이 2억 4,000여만원, 배우자가 2억 9,500여만원이며 ‘문재인의 운명’과 ‘문재인, 김인회의 검찰을 생각한다’ 등 5건의 저서에 대한 지식재산권도 신고됐다.

문 전 대표는 지난해 19대 국회의원 임기 만료 후부터는 현역 의원이 아니기 때문에 정치후원금을 모으지 못하다가 지난달 13일 당 예비후보 등록 이후에 공식적인 후원금을 모았다. 문 전 대표는 최근 처분한 법무법인 부산의 지분(22.5%)과 올해 새롭게 출간한 ‘문재인이 묻는다’ 등에 대한 인세 등으로 대선 활동비를 충당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캠프 관계자는 “정확한 재산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예비후보 등록 시 공개된다”고 말했다.

김성환기자 bluebird@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