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ㆍ자유당 “문재인 후보와 대선 선의의 경쟁” 다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국민의당ㆍ자유당 “문재인 후보와 대선 선의의 경쟁” 다짐

입력
2017.04.03 20:52
0 0

바른정당은 “친문 패권 막아야 한다” 날 선 반응

바른정당 대선후보인 유승민 후보가 3일 오전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방문객과 인사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국민의당과 자유한국당은 3일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문재인 전 대표가 최종 선출되자 일제히 선의의 경쟁을 다짐했다. 맞대결을 벼르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별도 입장을 내지 않았다. 반면 바른정당은 “친문(재인) 패권은 막아야 한다”며 날선 반응을 보였다.

국민의당은 이날 장진영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민의당은 문 전 대표와 선의의 경쟁을 펼쳐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문 후보 선출을 축하하며 “어떤 후보가 고질적 병폐인 패권정치, 양극화, 부정부패 등 적폐를 청산하고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인 미래를 대비할 최적의 후보인지 국민들로부터 평가 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원 대표는 페이스북에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글을 남겼다. 반면 국민의당 대선 후보 선출이 확실시되는 안철수 전 대표 측은 “당의 논평으로 갈음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자유한국당도 정준길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한 달여 남은 기간 동안 국민의 지지를 받고 희망찬 미래를 만드는 선의의 경쟁을 펼칠 수 있길 바란다”며 문 후보 선출을 축하했다.

반면 바른정당은 “민주당은 제왕적 문재인 후보를 선출했지만, 제왕적 대통령이 되려는 시도는 국민이 막아낼 것”이라고 일성부터 공세를 취했다. 이기재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친박(근혜) 패권에서 친문 패권으로 사람만 바꾸는 패권 교체는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막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신환 대변인도 “(문 후보가) 아들의 취업 특혜 의혹 등을 비롯한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선 후보로서 검증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것은 국민의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전 대표와 정의당 대선 후보인 심상정 대표가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인사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