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WBC] '아찔 했던 순간' 이대호, 판웨이룬 공에 머리 맞아
알림

[WBC] '아찔 했던 순간' 이대호, 판웨이룬 공에 머리 맞아

입력
2017.03.09 20:02
0 0

▲ 사구에 맞은 이대호/사진=연합뉴스

[고척돔=한국스포츠경제 김주희] 이대호(35·롯데)가 헬멧에 공을 맞는 아찔한 상황이 나왔다. 자칫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천만한 순간이었다.

이대호는 9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1라운드 3차전 대만과 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나왔다. 그는 5-0으로 앞선 2회 2사 1,2루에서 두 번째 타석에 섰다. 대만은 궈진린을 내리고 세 번째 투수 판웨이룬을 올렸다.

하지만 판웨이룬의 4구째 볼이 스트라이크존이 아닌 이대호 얼굴 쪽을 향해 날아왔다. 공은 이대호 헬멧 귀 부분을 그대로 때렸다. 이대호도 그대로 주저 앉을 만큼 큰 충격을 받았다. 코칭스태프도 곧바로 달려나와 이대호의 상태를 체크했다. 하지만 이대호는 괜찮다는 의사를 보이곤 1루를 향해 뛰어갔다.

이대호는 2회말 수비에도 정상적으로 나왔다.

고척돔=김주희 기자 juhee@sporbiz.co.kr

[한국스포츠경제 관련기사]

박영수 특검 협박 장기정, 자신에게 온 전화에는? “한숨 자고 나서 상대해줄게!”

백지영 임신 중 꿀 휴가?...“집콕이 짱!” SNS사진 공개

이시영-김영광-김태훈-김슬기-샤이니 키, '파수꾼' 라인업...각자 무슨 역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