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친정부단체에 전경련 통해 68억 지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靑, 친정부단체에 전경련 통해 68억 지원

입력
2017.03.06 14:09
0 0
이달 1일 서울 광화문에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가 주최한 탄핵 반대 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지시해 정부에 우호적인 보수단체에 거액을 지원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 따르면 청와대 정무수석실 등 관계자들은 2014년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전경련을 통해 총 68억원을 특정 보수단체에 지원했다.

청와대는 2014년 전경련 임직원들에게 직접 단체별 지원금 액수를 지정해 활동비를 지원하도록 요구했다. 전경련은 2014년 회원사인 삼성과 LG, 현대자동차, SK 등 대기업으로부터 지원받은 자금과 자체 자금을 합한 24억원을 22개 단체에 지원했다. 이어 2015년에는 31개 단체에 35억원, 2016년 22개 단체에 9억원을 지원했다.

전경련은 특히 2016년 4월 보수단체 자금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가 착수된 후에도 지원을 계속했다. 청와대는 전경련에 특정 단체에 대한 활동비 지원을 요구했고, 전경련은 같은 해 10월까지 계속 자금을 지원했다.

특검은 “청와대 관계자들이 직권을 남용해 특정 단체에 대한 활동비 지원을 강요한 것으로 보고 사건기록과 증거를 검찰로 인계해 수사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