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행, “북 도발 규탄...사드 배치 조속 완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황교안 대행, “북 도발 규탄...사드 배치 조속 완료”

입력
2017.03.06 11:04
0 0

지하벙커에서 NSC 주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6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과 관련, “오늘 북한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무시하고 또다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감행한 것은 국제사회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중대한 두발행위로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주재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서 “이제 북한의 핵ㆍ미사일 도발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실제적이고 임박한 위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조속히 완료해 북한의 핵ㆍ미사일에 대한 방어체제를 갖추는 동시에 대북 억제력 제고를 위해 미국의 확장억제력을 실효적으로 강화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이 권한대행을 맡은 이후 NSC를 소집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로,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열기는 처음이다. 회의에는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비서실장, 외교·통일·국방부 장관, 국가정보원장, 안보실 1차장,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북한이 한미연합 군사훈련인 키리졸브(KR)와 독수리연습(FE)에 맞춰 의도적으로 탄도미사일 도발에 나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긴급하게 소집됐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6일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주재했다. 청와대 제공

황 권한대행은 “현재 실시중인 한미연합훈련에 철저를 기함으로써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지하고, 국민이 국가안보에 대해 안심할 수 있도록 해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어 “정부는 미국과 안보리 이사국, 우방국들과 긴밀한 협력을 통해 유엔 안보리 결의 등 대북 제재가 보다 강력하고 실효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외교적 역량을 집중해 주기 바란다”고도 했다.

외교부도 회의 직후 성명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대한 노골적이고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 및 국제사회 전체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엄중한 위협인바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어 "우리 정부는 모든 국가들이 안보리 결의 2270, 2321호 등 대북 제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해나감과 동시에 미, 일, 유럽연합(EU) 등 우방국들의 강력한 독자제재를 통해 북한이 감내할 수 없는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