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정남 암살 女 용의자 구토증상…공항·병원도 오염 가능성
알림

김정남 암살 女 용의자 구토증상…공항·병원도 오염 가능성

입력
2017.02.24 15:38
0 0

말레이 당국, 공항 등에서

화학물질 오염여부 확인 중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독살한 여성 용의자 2명 가운데 1명의 CCTV 사진을 말레이 메일 온라인이 공개했다. 말레이 메일 온라인 캡쳐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독살한 여성 용의자 2명 가운데 1명의 CCTV 사진을 말레이 메일 온라인이 공개했다. 말레이 메일 온라인 캡쳐

김정남 피살에 신경성 독가스인 'VX'가 사용된 것으로 잠정 결론이 나면서 이번 사건과 연관된 공공장소가 독성물질에 노출됐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24일 AP통신 등에 따르면 김정남 독살을 실행한 여성 용의자 2명 중 1명은 이미 VX 노출 증상을 보였다.

칼리드 아부 바카르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이날 김정남의 얼굴에 독극물을 도포한 여성 용의자인 인도네시아 출신 시티 아이샤(25)와 베트남 국적의 도안 티 흐엉(29) 가운데 한 명이 구토를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말레이 당국은 범행 당시 두 여성이 차례로 맨손으로 독극물을 김정남 얼굴에 문질렀다고 밝혔다. 이에 손에 묻으면 큰 이상이 없고, 얼굴에 바르면 사망에 이르는 독극물이 과연 존재하느냐를 놓고 논란이 일었다.

여성 용의자가 경미한 증상만을 보였다면 두 여성 용의자가 섞이면 VX로 변하는 서로 다른 화학물질을 손에 묻힌 후 김정남의 얼굴에서 혼합해 독성을 띠게 했을 가능성과, 범행 전이나 직후에 해독제를 복용했을 가능성 등이 점쳐진다.

미국 플로리다대 법의학부 학과장인 독물학자 브루스 골드버거 박사는 VX는 소금 몇 알갱이 정도의 아주 적은 양으로도 사람을 죽일 수 있으며, 피부를 통해 흡수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VX는 주사로 놓는 해독제가 있으며, 과거 이라크 전쟁 때는 미국 위생병과 군인들이 전장에 나갈 때 화학무기 노출에 대비해 해당 해독제를 소지했다고 전했다.

골드버거 박사는 "신경성 독가스는 매우 독성이 강하다"면서 "암살을 실행한 두 용의자가 VX에 노출되고도 아무런 증세가 없다는 것은 흥미로운 일로, 해독제를 투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경찰은 지난 13일 사건이 발생한 쿠알라룸푸르 제2국제공항에서 독극물 제거 작업은 이뤄지지 않았으며, 숨진 김정남 외에 몸에 이상이 있는 사람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사건에 VX가 사용된 것이 사실이라면 범행 현장인 공항뿐 아니라 병원과 앰뷸런스 등 김정남이 VX 공격을 받은 뒤 거쳐 간 모든 장소가 독성물질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AP는 지적했다.

점성이 모터 윤활제와 비슷한 VX는 증발하는 데 짧게는 수일에서 길게는 수주까지 걸린다.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경찰은 원자력허가위원회에 쿠알라룸푸르 제2국제공항에 VX의 흔적이 남아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수색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현지 매체 '더스타' 온라인이 전했다.

칼리드 청장은 범행 현장에 아직 화학물질이 남아있을 수 있다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우려하며, 전문가들이 와서 확인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아직 현장의 출입을 통제할 필요는 없다면서 일단 확인부터 해보자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로이터통신은 칼리드 청장이 공항을 비롯해 용의자들이 갔던 모든 장소를 대상으로 "방사성" 물질이 남아있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현지 경찰이 "방사성 물질"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22일 10여 명의 현지 법의학 전문가들이 북한 국적의 용의자들과 두 여성 용의자가 범행 전 머물다간 공항 레스토랑 주변을 수색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