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임귀열 영어] Pidgin English

입력
2017.02.18 04:40
0 0

-Culture and English-

게티이미지뱅크.

Long time no see(오랜만입니다)는 전 세계 어디서나 들을 수 있다. 한 때 broken English라는 오명을 듣기도 했다. 주어와 동사가 없는 문장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미국은 물론 캐나다, 영국 등 세계 도처에서 정통 영어 표현으로 쓰인다. 여기에서 파생된 말도 많다. E-mail에서 오랫동안 편지를 쓰지 못했다고 ‘Long time no write’라고 쓰기도 한다. 전화 통화를 할 때 ‘Long time to hear’(목소리 들어본 지 오래다)라고 말할 정도로 일반화됐다. 엉터리 영어가 정통 영어가 된 경우다.

문법적으로 맞는 문장은 ‘It has been a long time since I saw you last’다. 일설에 의하면 1876년 미국의 관세법 개정으로 수입 자유화가 됐을 때 생긴 말이라고 한다. Hawaii에 사탕수수 재배를 위해 이주한 중국인들과 아시아인들이 사용한 말이라는 것이다. 200년 전 외국인들이 정통 영어를 구사하기 어려웠을 것이다. 소위 말하는 pidgin English다. 이는 아시아 노동자들, 특히 중국인들의 엉터리 영어를 뜻한다. business라는 영어 단어를 pidgin이라고 발음할 정도로 영어 실력이 형편 없었다는 것이다. 일부에서는 중국어 표현을 그대로 영어로 옮겼다고 주장한다. 또 다른 주장에 의하면 미국 땅의 원주민들이 백인들의 영어를 듣고 대충 흉내내면서 사용하던 표현이었다는 기록도 있다.

‘Long time no see’만 문법에 어긋나고 정통성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당시에 나돌던 말 중에는 ‘Long time no see’뿐만 아니라 ‘Long time not see’, ‘Long time not seen’(=We have not see each other a long time) 등도 있었다. 오늘날의 Pidgin English는 중국과 상관없어도 엉터리 영어를 지칭한다. Pidgin English는 명사를 주로 사용한다. 문장의 연결어나 토씨가 거의 없다. 어순이나 구와 절의 개념이 없고 단어만 나열하는 수준인 것이다. 반면에 이보다 나은 Creole English는 본래 중남미에 이주해 살던 프랑스인이나 스페인인들의 영어를 지칭한다. Creole English도 일종의 Pidgin English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동사와 문장의 연결어가 있으니 더 나은 영어로 본다. 한 가지 예로 ‘No can do’는 ‘impossible’이라는 의미로 쓰였다. 어쨌든 ‘Long time no see’는 이제 미국, 캐나다는 물론 영국과 기타 다른 나라에서도 사전에 실린 관용구 표현이 됐다. 같은 제목의 노래가 나왔을 정도로 인기 있는 표현으로, 문법적 정당성을 떠나 fixed phrase다.

엉터리 표현도 절대 다수가 사용하면 정통 영어가 된다. 이럴 경우 표준 영어와 혼용할 수 있다.‘I haven’t seen you for a long time!’이나 ‘We haven’t seen (each other) for a long time!’처럼 말하면 정통영어다. ‘Long time no see! Where have you been these days?’ 혹은 ‘Hey, it’s been quite a while! What have you been up to?’라고 말해도 문제가 없다. 아니면 이런 표현을 하는 사이라면 충분히 가깝기 때문에 see 단어까지 생략할 수 있다. 더 간단한 표현으로 ‘It’s been a long time!’, ‘It’s been a while’이 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