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 300만원 시대’공약 내걸어
대선 출마를 선언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월급 300만원 시대'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뉴스1

대선 출마를 선언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일 “최소한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국민월급 300만원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최저임금 인상, 동일노동 동일임금, 비정규직 차별 철폐 등을 골자로 한 ‘국민월급 300만원 시대’공약이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우리나라는 불평등을 해소하고 경제성장을 위해서 국민월급을 올리는 것이 가장 시급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어 “서울의 한 가구 월평균 생활비가 314만원인데 전체 노동자 평균 임금은 월 237만원”이라며 “근로자 가구의 실질 소득은 연평균 1.3%밖에 안 올랐는데 같은 기간 소비자 물가는 연 평균 2.5% 상승했다. 소득은 제자리 걸음인데 물가는 두 배 이상 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 대표는 ‘월급 300만원’ 공약의 구체적인 실현 방안과 관련, “평균 이하 저임금 노동자는 연평균 14%, 평균 이상은 연평균 4.4%의 월급인상으로 저임금과 불평등을 해소하겠다”며 “천장을 낮추고 바닥을 끌어올리면 된다. 절실한 만큼 정부가 정책 우선순위를 조정하면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심 대표는 이를 위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으로 인상 ▦5인 이상 상용직 평균급여 50%를 최저임금 하한선으로 법제화 ▦고위 임직원의 과도한 임금이 공공부문은 최저임금 10배, 민간기업 30배 넘지 않도록 제한하는 법안 등을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또 ‘동일노동 동일임금’원칙 실현을 위해 하청 노동자의 임금을 원청 정규직의 80% 수준으로 올리는 사업장 내 근로자 임금차별 해소를 위한 특별법 제정과 초과이익공유제 도입 등을 함께 공약했다. 심 대표는 “1%의 탐욕이 쌓아 올리는 바벨탑을 무너뜨려야 한다. 99%의 바닥을 향한 질주를 멈춰야 한다”며 “(이번 대선이) 사회정의 회복과 불평등 해소를 위한 대장정이 시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