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 포켓몬 포획은 고궁에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희귀 포켓몬 포획은 고궁에서

입력
2017.02.05 18:16
0 0

비가 내린 궂은 날씨에도 5일 오후 서울 덕수궁을 찾은 연인이 모바일 위치기반 증강현실게임인 ‘포켓몬고’를 즐기고 있다. 지난달 24일부터 국내 정식 상륙한 포켓몬고의 인기에 힘입어 서울 시내 고궁을 찾는 관람객이 급격하게 늘었다. 서비스 개시 후 1주일간 일평균 입장객이 경복궁은 37%, 덕수궁은 23%가 증가했다. 온라인에 덕수궁은 ‘뿔카노’, 경복궁은 ‘탕구리’, 창경궁은 ‘에레브’, 선정릉은 ‘루주라’등 희귀 캐릭터가 많이 출현하는 지역이라는 정보가 돌고 있다.

홍인기 기자 hongik@hankookilbo.com

왼쪽부터 뿔카노, 탕구리, 에레브, 루주라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