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흥수의 느린 풍경] 비행기구름 단상(斷想)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최흥수의 느린 풍경] 비행기구름 단상(斷想)

입력
2017.01.22 17:47
0 0

[최흥수의 느린 풍경] 비행기구름 단상(斷想)

독일 남부 지역에서 본 비행기구름이 노을에 붉게 물들었다. 유럽 하늘에는 유난히 비행궤적이 많이 보인다. 항공기 이동 빈도가 높은 게 첫 번째 이유겠지만 그만큼 대기가 맑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기후와 지형적 요인 외에, 대기오염을 줄이려는 지속적 노력도 큰 몫을 했으리라.

이렇다 할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부족하던 시절, 한국도 청명한 가을하늘을 외국인에 자랑하던 때가 있었다. 이제는 떨어지는 눈송이를 혀로 받는 아이들의 행동은 위험한 장난이 되어버렸고 이미 한반도 대기오염은 중국 탓만 하고 있을 수준을 넘어섰다.

국제적 압박과 공조는 당연하지만 국내의 환경정책도 거꾸로 가고 있는 건 아닌지 되돌아봐야 한다. 여행담당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