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조원동 “김영재, 박대통령 성형과 관계 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단독] 조원동 “김영재, 박대통령 성형과 관계 있다”

입력
2017.01.08 19:49
0 0

본보, 조 전 수석 육성 담긴 녹음파일 입수

“朴 성형시술 안 했다”는 金 증언과 배치

“안종범에 인수ㆍ인계해 준 것도 그 때문

金, 최순실과 관계 있어 바로바로 직보”

특검, 9일 최지성ㆍ장충기 등 삼성 수뇌부 소환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014년 5월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 21회 국무회의에서 국민의례를 마친 후 돌아서고 있다. 오른쪽 입가부터 턱 선까지 선명한 피멍 자국을 두고 의사들은 미용 시술의 일종인 필러 주입술 후유증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박 대통령은 피멍이 들기 전 3일간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휴식을 취했다.

조원동(61)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최순실(61ㆍ구속기소)씨의 단골 성형외과인 김영재의원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의 성형과 관계가 있다”고 직접 말한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이러한 이유로 김영재의원과 관련해 “(후임 경제수석인) 안종범에게 인수ㆍ인계를 해 줬다”고도 했다. 앞서 김영재 원장이 지난해 12월 14일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박 대통령의 성형시술을 한 적이 없다”고 증언한 것과는 배치되는 내용이어서 파장이 예상된다.

8일 한국일보가 입수한 지난해 11월 조 전 수석과 컨설팅업체 대원어드바이저리 대표 이현주(48)씨의 통화 녹음파일에 따르면, 조 전 수석은 김 원장에 대해 “최씨와 엮여 있는 것은 내가 몰랐다”며 이 같이 밝혔다. 비슷한 내용의 의혹이 조 전 수석 주변에서 제기된 적은 있지만, 조 전 수석 본인의 구체적인 증언이 공개된 것은 처음이다. 이씨는 김 원장의 중동 진출을 추진해 주다가 ‘불가능’ 의견을 낸 뒤 세무조사 등 불이익을 당했다면서 청와대가 김 원장 측에 각종 특혜를 제공했다고 폭로했던 인물이다.

조 전 수석은 이 통화에서 “(김영재 원장이) 대통령의 성형하고는 관계가 있었구나”라며 “그러지 않았다면 안 전 수석에게 내가 ‘아, 이거(김영재의원 관련)는 인수ㆍ인계 꼭 해라’ 하고 얘기를 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김 원장을 각별히 챙긴다는 점을 2014년 6월 자신의 후임으로 부임한 안 전 수석에게 주지시켰다는 의미로 보인다. 특히 그는 “그 원장 부인(박채윤씨)이 최순실과 관계가 있으니까 바로 바로 직보가 되는 상황”이라고 말해, 최씨의 입김으로 청와대가 김 원장 측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도 사실이라는 점을 시사했다.

박영수(65) 특별검사팀은 삼성과 관련한 박 대통령의 제3자 뇌물죄 혐의 수사를 위해 9일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참고인으로 소환한다. 특검 관계자는 “두 사람은 조사 과정에서 참고인 신분이 (피의자로)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삼성그룹 핵심 수뇌부에 대한 본격 조사가 시작된 것이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소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단독] 세월호 수색 한창때 朴은 미용시술 흔적

박 대통령은 왜? '세월호 당시 필러'의 진실

김정우 기자 wookim@hankookilbo.com

이상무 기자 allclear@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