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헬스ㆍ요가 한 것이냐”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우상호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은 헬스ㆍ요가 한 것이냐”

입력
2017.01.06 10:46
0 0

“트레이너 출신 윤전추 행정관

오전 내내 관저에 함께 머물러”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6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전날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에 출석해 ‘세월호 7시간’동안 박근혜 대통령과 함께 있었다고 진술한 것 관련, “아이들이 차가운 바다에서 죽어가는데 대통령은 자기 몸매 가꾸려고 헬스한 것 아니냐. 이것을 숨기려고 한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전추 행정관이 세월호 7시간 오전 내내 관저에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본인이) 무슨 업무를 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헬스트레이너가 오전에 관저에 있었으면 대통령 헬스ㆍ요가를 시킨 것이지, 무슨 기억이 안 나나.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반성하고 사죄하고 자기 죄에 대한 벌을 달게 받겠다고 나와야 하는 것 아니냐. 뭘 숨기고 있느냐. 정말 이 세력은 용서가 안 된다”고 꼬집었다.

우 원내대표는 “안봉근 전 비서관이 뛰어들어오는 것을 봤다는 것 아니냐. 그러면 옆에 대통령이 있었다는 것인데 안 비서관이 뛰어오는 것을 봤으면서 그때 자기가 박 대통령에게 한 비공개 업무가 기억 안 난다고”라며 “택도 없는 거짓말을 어떻게 헌재에서 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