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쉬어가렴… 국회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길고양이 쉬어가렴… 국회에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

입력
2017.01.05 09:51
0 0
박홍근(왼쪽부터) 의원과 김재영 한국고양이수의사회 회장, 한정애 의원, 이정미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내 후생관 앞에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 옆에서 환하게 웃고 있다.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경기 포천에서 야생조류를 먹은 길고양이가 조류인플루엔자(AI)에 걸려 폐사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포유류 감염과 함께 보호의 사각지대에 있는 고양이들을 걱정하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안에는 길고양이를 위한 급식소가 설치됐다.

동물보호단체 팅커벨프로젝트는 4일 오후 국회의사당 내 후생관 앞에서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과 박홍근, 이정미 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 홍영표 환경노동위원장, 한정애 국회의원과 국회 보좌진들, 동물유관단체협의회 회원들이 모인 가운데 길고양이 급식소 설치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네 곳에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는 단순 급식소가 아니라 길고양이들이 편히 잘 수도 있는 쉼터를 겸해서 만들어진 게 특징.

국회 네 곳에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는 단순한 급식뿐 아니라 길고양이들이 쉴 공간까지 마련했다.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앞서 지난 9월 한정애 의원은 국회 우윤근 사무총장에게 국회 내 길고양이 실태에 대하여 알리고 동물단체들의 의견을 받아 급식소 설치를 적극 건의했고, 우 사무총장이 적극 검토하여 길고양이 급식소가 마련됐다.

우윤근(오른쪽) 국회 사무총장과 한정애 의원이 국회 내 설치된 길고양이 급식소 앞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팅커벨프로젝트 제공

동물유관단체대표자협의회는 길고양이 급식소와 사료, 구충제등을 후원했으며, 앞으로 길고양이 급식소 관리는 더불어민주당 보좌진들이 책임지고 중성화수술(TNR)은 동물단체와 한국고양이수의사회가 협조키로 했다.

황동열 팅커벨프로젝트 대표는 “이번 국회의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는 사람과 길고양이가 평화롭게 공존하는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고은경기자 scoopkoh@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