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 1위는 ‘식당’

게티이미지뱅크

하루 평균 2,000명의 자영업자가 사업을 접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세청이 발간한 ‘2016 국세통계연보’를 보면 2015년 창업한 개인사업자는 106만8,000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3,000명이 새롭게 자영업체를 차린 셈이다.

반면 폐업한 개인사업자는 73만9,000명이었다. 매일 2,000명씩이 사업을 접은 것이다. 자영업에 뛰어든 사람 중 3분의 1만 살아남은 꼴이다.

신규 개인사업자들은 14개 대분류 중 서비스업, 부동산ㆍ임대업, 소매업, 음식업 등 4가지 업종에 73.5%가 몰려 있었다. 세탁소, 이ㆍ미용실, 고용알선, 여행사, 교육기관 운영 등을 아우르는 서비스업 자영업자가 20만9,000명(19.6%)으로 가장 많았다. 부동산ㆍ임대업이 20만5,000명(19.2%)으로 그다음이었고, 소매업은 17.6%(18만8,000명), 음식업은 17.1%(18만2,000명)였다.

폐업 자영업자는 음식점업 자영업자가 15만3,000명으로, 전체의 20.6%에 달하며 가장 많았다. 이어 소매업 19.9%(14만7,000명), 서비스업 19.7%(14만6,000명) 순이었다.

자영업자가 늘어나는 것은 은퇴 후 노후 준비가 되지 않은 베이비붐 세대(1955년∼1963년생)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려운 청년들이 창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특히 소매업, 음식업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점에 비춰볼 때 특별한 기술이 없고 진입장벽이 낮은 업종 위주로 이들이 몰리는 것으로 보인다.

세종=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