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강릉 소년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즈를 취한 이은규(왼쪽)와 박진희 감독. 이은규는 대회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박진희 감독 제공

박진희(37) 경남 남해초등학교 축구 감독은 작년 이맘때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 채아 양을 얻었다. 오는 29일이 첫 돌이다. 그러나 다음 달에는 아들 하나가 또 생긴다. 연년생 둘째가 아니라 채야 양 오빠다. 박 감독은 제자 이은규(12)를 아들로 입양할 준비를 하고 있다.

박 감독은 은규를 유치원 때부터 봤다. 은규보다 두 살 위의 축구 선수인 형 세규도 남해초를 졸업한 박 감독의 제자다. 또래 중에서도 특히 날쌘 은규는 박 감독 눈을 사로잡았다.

세규-은규 형제는 가정 형편이 어렵다. 은규가 세 살 때 부모님이 헤어졌다. 아버지는 떠났고 타지에서 일하는 어머니는 두 아들을 제대로 돌보기 힘들었다. 은규가 툭하면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거나 굶는 걸 본 박 감독은 4학년 때부터 자신의 집으로 데려왔다. 박 감독의 부인도 은규를 아들처럼 알뜰살뜰 돌봤다. 박 감독은 “형인 세규는 침착한 편인데 은규는 고집도 세고 성격도 강해서 방치하면 삐뚤어질 것 같았다. 그 재능을 두고 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은규는 박 감독 품 안에서 무럭무럭 성장했다. 6학년인 올해 전국 초등축구리그 경남서부 지역 득점 1위, 소년체전 최우수선수, 화랑대기 득점왕을 휩쓸었다. 남해초는 올해 전국대회 3관왕(춘계연맹전ㆍ소년체전ㆍ화랑대기)을 차지했다. 박 감독은 “은규는 양 발을 자유자재로 쓰고 위치 선정, 슈팅, 볼 키핑이 다 좋다. 한 마디로 타고 났다”고 했다. 현재 국가대표 중 이은규와 가장 비슷한 스타일로 박 감독은 권창훈(22ㆍ수원)을 꼽았다.

지난 12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6 축구사랑나눔' 행사에서 초등부 우수선수로 선정된 남해초 이은규(가운데)와 박진희(오른쪽) 감독. 왼쪽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대한축구협회 제공

은규가 중학교 진학을 앞두자 박 감독은 제자를 아예 아들 삼기로 결심했다. 박 감독의 부인이 먼저 제안했다. 부부는 먼저 은규의 의향을 물었다. 은규도 처음에는 망설였다. 박 감독은 “은규는 다른 친구들처럼 부모님이 경기장에 오는 걸 부러워했다. ‘네가 중학교 가면 내가 경기장 가서 봐 주겠다’고 하자 며칠 고민하더니 고개를 끄덕였다”고 털어놨다. 은규의 친어머니 동의도 받았지만 입양 절차는 생각보다 복잡했다. 친아버지 동의가 필요한데 현재 연락이 잘 안 닿는다. 수소문 끝에 만나도 허락하지 않을 수 있다. 일단 박 감독은 입양을 위한 과정을 꼼꼼히 밟고 있다. 이르면 다음 달 모든 절차가 마무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만에 하나 걸림돌이 생겨 입양이 힘들어지면 후견인으로라도 끝까지 돌볼 생각이다.

박진희 감독과 남해초등학교 선수들. 박 감독은 그라운드 안에서는 엄격한 지도자이지만 운동장을 벗어나면 선수들과 낚시, 영화를 함께 하며 형, 동생처럼 지낸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사실 박 감독은 은규 말고도 이미 아들이 여럿 있다. 남해초 선수들에게는 그가 ‘아버지’이자 ‘형’이다.

박 감독은 스물한 살 때인 2000년 선수를 그만뒀다. 일반 기업 취직을 준비하던 중 아는 선배가 병환으로 남해초 감독을 할 수 없게 돼 임시로 3개월만 맡기로 했다. 그 사이 아이들과 정이 들었고 정식 감독으로 눌러앉았다. 2001년부터 했으니 벌써 16년째다. 남해초는 경남 지역에서도 1승을 올리기 힘든 시골 학교였지만 박 감독 부임 뒤 전국의 쟁쟁한 팀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명문으로 성장했다. 2005년 지역 대회 우승을 시작으로 이듬해 소년체전 3위, 작년 저학년 전국대회 우승에 이어 올해 고학년 대회를 평정했다. 박 감독은 “나도 선수 때 소외감을 많이 느꼈다. 우리 시절에는 부모님이 학교를 자주 찾아야만 관심을 받을 수 있었다. 그래서 공평하게 진심으로 아이들을 대했다”고 비결을 밝혔다. 운동장 안에서는 누구보다 엄격하게 선수들을 다그쳤지만 훈련이 끝나면 함께 낚시를 가고 영화도 보며 형제처럼 부대꼈다. 박 감독은 “지금도 큰 욕심은 없다. 아이들이 성장하는데 뒤에서 조력하고 싶을 뿐”이라고 몸을 낮췄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